• UPDATE : 2020.9.21 월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한국노총 노동의미래위원회 설치포스트 코로나19 시대 노동운동 전략 마련
한국노총이 노동의미래위원회를 구성해 ‘포스트 코로나19 시대’ 전략을 수립한다. 여당이 180석 가까운 의석을 점유한 달라진 정치지형도 반영할 것으로 보인다.

9일 한국노총에 따르면 지난 8일 열린 상임집행위원회 회의에서 노동의미래위원회 전략사업 기본계획을 논의했다. 노동의미래위원회 설치는 김동명 집행부의 핵심 공약이다. 중장기적인 한국노총 전략·노동운동의 미래를 만들겠다는 구상이었다. 그런데 1월 임기를 시작한 뒤 곧바로 닥친 코로나19 확산으로 변화가 생겼다. 포스트 코로나19 시대가 급작스러운 노동의 변화를 예고하면서 이에 대한 정책과제 마련이 시급해진 것이다. 한국노총은 코로나19와 디지털화에 따른 노동조합 대응, 조합원 의식변화를 파악하기 위해 3천590개 단위노조를 전수조사하기로 했다. 미조직 취약계층 노동자 300명도 조사 대상에 포함했다. 고용위기 업종과 미조직 취약계층을 우선 조사하고, 2단계로 단위노조와 현장조합원을 대상으로 의식·실태조사를 이어 간다는 계획이다.

정치활동에도 변화가 예상된다. 이번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과 정책협약를 맺고 구성한 ‘노동존중실천 국회의원단’이 한국노총 정치사업의 전면에 배치된다. 정책협약 과제별 책임의원제 형태로 운영한 후 업종별위원회 방식으로 발전시켜 나간다는 복안이다.

노동조합에 대한 선입견을 깨고 대중적이고 친근한 이미지로 전환을 꾀하기 위해 한국노총 캐릭터도 개발한다. 이르면 다음달께 선보일 예정이다. 위원회에서는 조직화 사업방향도 논의한다. 배달·대리운전·프리랜서 등 플랫폼 노동자 조직화를 비롯해 사내협력업체·비정규직을 포괄하는 ‘내 사업장 100% 조직화’ 사업과 중소·영세 기업 노동자 조직화를 위한 업종별 초기업노조 건설 방안도 논의 대상에 들어갔다. 공무직과 퇴직노동자 조직화에도 본격적으로 뛰어든다.

강훈중 미디어홍보본부장은 “지금 지형과는 전혀 다른 미래 노동시장에 대응하기 위해 노동의미래위원회를 구성했다”며 “불완전노동과 플랫폼 노동이 늘어나는 추세에 맞게 이들의 권리 보호와 조직화 방안을 심도 있게 논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노동의미래위원회는 올해 전략사업 계획을 수립한 후 내년부터 이를 집행한다. 6개월마다 전략사업 과제이행 결과를 중앙집행위원회와 중앙위원회에 보고할 예정이다.

김미영  ming2@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