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0.22 목 07:3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시민사회
21대 국회의원 10명 중 3명은 다주택자경실련 ‘21대 국회의원 신고재산 분석 결과’ 발표 … “다주택자 국토위·기재위 배정 안 돼”
21대 국회의원 10명 중 3명은 다주택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의 신고재산은 1인당 평균 21억8천만원으로 국민 평균 4억3천만원의 5배를 넘었다.

경실련은 4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실련 강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의 ‘21대 국회의원 신고재산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경실련에 따르면 21대 국회의원들이 후보등록 때 신고한 재산은 6천538억원으로, 1인당 평균 21억8천만원이다. 이는 국민 평균 재산 4억3천만원의 5.1배다. 신고한 부동산재산은 4천57억원으로 전체 재산의 62%를 차지했다. 1인당 평균 13억5천만원으로 국민 평균 3억원의 4.5배였다.<그래프 참조> 경실련은 “시세보다 낮은 공시가격이 아닌 시세와 비교하면 국회의원과 국민의 부동산재산 차이는 더 벌어질 것”이라고 분석했다.

21대 국회의원 300명 중 본인과 배우자 기준으로 집이 없는 의원은 50명(16.7%)이었다. 다주택자는 88명으로 29.3%를 차지했다. 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 다주택자 24%·무주택자 20% △미래통합당 다주택자 40%·무주택자 9% △열린민주당 다주택자 33%·무주택자 0% △정의당 다주택자 16%·무주택자 33% △국민의당 무주택자 67%·다주택자 0%로 각각 나타났다.

3채 이상 주택을 소유한 국회의원은 17명이었다. 더불어민주당(더불어시민당 포함) 10명, 미래통합당(미래한국당 포함) 5명, 열린민주당 1명, 무소속 1명 순이다. 경실련은 “더불어민주당은 총선 당시 이인영 원내대표가 ‘다주택자의 주택처분 서약’을 강조했다”며 “결과는 약속이 제대로 이행되지 않았음을 보여준다”고 비판했다.

경실련은 “상위 10명은 부동산 평균 재산이 1인당 11건 보유, 신고가액이 145억원”이라며 “그중 5명이 100억원대 재산가이고 7명은 초선의원”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부동산투기 공화국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대한민국에서 이들의 성실한 의정활동이 가능할지 의문”이라며 “상임위원회 배정시 이해충돌방지를 위해 부동산 부자, 다주택자들은 국토교통위원회와 기획재정위원회에 배정해선 안 된다”고 주문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