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7.14 화 09:55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비정규노동
대우조선 사내하청 노동자 강병재씨 고공농성 중단강씨 포함 9명 수평이동 고용보장 합의 … 30여명은 일자리 잃을 위기
▲ 금속노조 경남지부 거제통영고성조선하청지회
대우조선해양 하청노동자 강병재(57)씨가 고공농성 7일 만에 땅으로 내려왔다. 하청업체 폐업으로 일자리를 잃을 위기에 처한 강씨를 다른 하청업체로 수평이동해 고용을 보장하기로 한 노사합의에 따른 것이다.

3일 금속노조 경남지부 거제통영고성조선하청지회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50미터 철탑 위에 올랐던 강씨가 이날 오전 8시 땅으로 내려왔다.

지회는 “대우조선해양 사내협력사협의회는 강씨를 포함한 9명을 다른 하청업체로 수평이동해 고용을 보장하기로 했다”며 “강씨 등이 일했던 ㅅ사 하청업체 대표는 기성급 양도양수 등을 통해 하청노동자 체불임금과 국민연금 체납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책임지기로 했다”고 밝혔다. 거제통영고성조선하청지회 관계자는 “(정규직으로 구성된) 대우조선지회가 합의문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고 전했다. 합의문의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다.

강씨는 지난달 28일 새벽 강씨가 일하던 대우조선해양 2도크 전기의장 하청업체 ㅅ사가 30일부로 폐업한다고 예고하자 사내 옥포조선소 1도크 조명탑에서 고공농성을 시작했다.

문제는 남아 있다. ㅅ사 폐업으로 여전히 30여명의 노동자는 갈 곳을 잃은 처지에 놓여 있기 때문이다. 지회는 “강병재 노동자의 고공농성 결과 해고되는 노동자는 줄어들었지만 여전히 ㅅ사에서 일하던 노동자의 절반 정도는 직장을 잃게 된 것이 현실”이라며 “대우조선해양의 대량해고에 맞서 앞으로도 힘을 다해 싸울 것”이라고 밝혔다.

대우조선지회 관계자는 “물량감소로 인해 인원감축이 발생하는 것이라 뾰족한 해법을 찾기 어렵다”면서도 “하청노동자의 고용유지를 위한 노력을 계속해 나가겠다는 공감대는 (지회 안에) 형성돼 있다”고 말했다.

어고은  ago@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어고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