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7.6 월 13:22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사회적대화
이낙연 “고용보험 확대, 올해 정기국회 넘길 수 없다”한국노총 초청 노동존중실천 의원 간담회서 밝혀
▲ 28일 한국노총에서 열린 노동존중실천 당선자 간담회 자리에서 김동명 위원장과 이낙연 당선자 등 참석자들이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정기훈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이 “고용보험 (적용) 확대는 시간이 걸린다”며 “그래도 올해 정기국회를 넘길 수 없다”고 말했다. 청와대와 여당이 시동을 걸고 있는 전 국민 고용보험 확대에 가속 페달을 밟을지 주목된다.

이낙연 위원장은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한국노총회관에서 열린 ‘노동존중실천 국회의원 당선자 초청 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한국노총이 주최한 간담회는 더불어민주당 21대 국회의원 당선자 40명이 참석했다. 한국노총과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3월 ‘노동존중의 가치를 실천하는 21대 국회를 위한 공동협약’을 체결하고 전략적 제휴을 맺었다. 한국노총은 66명의 ‘노동존중 실천 국회의원 후보’를 선정하고 공식 지지선언을 했는데 이번 총선에서 52명이 당선했다. 한국노총과 더불어민주당은 7월께 고위급 정책협의회를 열어 노동존중실천 의원 명단을 확정하고 운영 방향과 계획을 세울 예정이다.

김동명 한국노총 위원장은 이날 사회적 대화와 관련해 “각 주체들의 요구와 상대의 양보를 먼저 주장하는 순간 대화는 지속될 수 없다”며 “자기 조직의 눈높이가 아니라, 국민의 눈높이에서 대화를 시작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하루 전인 27일 경제단체협의회가 노동계 고통분담을 요구한 것을 겨냥한 발언이다. 김 위원장은 “해고 없는 대한민국, 튼튼한 사회안전망, 일자리 인프라 확대가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한 사회적 백신”이라며 “한국노총은 역사적 사명의식으로 사회적 대화를 책임 있게 끌고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낙연 위원장은 “자연재해도 사회적 재난도 약자를 먼저 공격한다”며 “임시·일용 노동자와 여성과 청년들이 해고 또는 휴직으로 내몰리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해고 억제와 고용유지가 필요한데 이미 노사정 사회적 대화를 시작했다”며 “과거 경제위기 때도 기업은 해고하지 말고, 노동자는 임금인상 요구를 자제하자는 타협이 이미 있었던 만큼 서로 상생하는 타협이 실현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일자리 창출에 주안을 둔 한국판 뉴딜이 3차 추가경정예산안에 사업비 일부가 반영돼 있으니 여야가 하루라도 빨리 처리해서 고용자, 노동자의 고통을 덜어드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고용보험 확대 필요성도 언급한 그는 “시간이 아무리 걸리더라도 올해 정기국회를 넘길 수 없다”며 “그런 각오로 임하겠다”고 했다.

김미영  ming2@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