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9.28 월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민중ㆍ통일
“5·18 민주화운동 가치 헌법 전문서 되살아나야”문재인 대통령 광주MBC 인터뷰서 강조 … 정치권 “5·18 진상규명과 왜곡처벌” 촉구
▲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5·18 민주화운동 가치를 헌법 전문에 실어야 한다”며 “개헌이 논의된다면 반드시 그 취지가 헌법 전문에서 되살아나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17일 오전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아 광주MBC 특별기획 ‘문재인 대통령의 오일팔’에 출연해 “적어도 5·18 민주화운동과 6월 항쟁 이념만큼은 우리가 지향하고 계승해야 할 민주이념”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광주에서, 광주 바깥에서 많은 분들이 광주 진상규명을 요구하고 진실을 알리기 위해 노력하다 목숨을 바쳤다”며 “5·18은 대한민국 전체의 민주화운동 정신과 이념으로 확장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문 대통령은 5·18 민주화운동 최우선 과제로 진상규명을 꼽았다. 그는 “과거의 아픔과 상처가 치유돼야 화해가 있고 국민통합이 이뤄진다”며 “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회가 활동을 시작한 만큼 이번에야 말로 남은 진실이 전부 밝혀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5·18 민주화운동을 왜곡하고 폄훼하는 일각의 주장에는 비판 목소리를 높였다. 문 대통령은 “5·18을 폄훼하고 왜곡하는 데에는 단호한 대응이 있어야 할 것”이라며 “진상을 제대로 규명하는 것도 폄훼와 왜곡을 없게 만드는 방법이고 추가적인 진상규명이 없더라도 지금까지 밝혀진 역사적 사실만으로도 존중받기에 충분하다”고 밝혔다.

미래통합당은 그동안 당 일각에서 벌어졌던 5·18 모욕과 막말에 대해 사과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지난 16일 입장문을 내고 “이유를 막론하고 5·18 희생자와 유가족, 국민에게 죄송하다”며 “불필요한 오해와 논란을 일으키는 일이 반복돼선 안 된다”고 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논평을 내고 “미래통합당은 국민의 요구에 부응하기 위해서는 더욱 포괄적이고 적극적인 입법 의지를 보여야 한다”며 “5·18 진상규명 및 왜곡처벌 등 관련법 처리에 적극 협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의당은 “5·18 민주화운동이 올해로 40주년을 맞았지만 아직도 진실규명과 책임자 처벌이 제대로 이뤄지지 못했다”며 “5·18 역사왜곡처벌법을 도입해 국가폭력을 옹호하고 진실을 왜곡하는 세력이 한국 사회에 더 이상 발붙이지 못하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