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7.15 수 13:33
상단여백
HOME 칼럼 이러쿵저러쿵
희망연대노조 코로나19로 어려운 네팔 마을 후원
- 더불어사는 삶 사단법인 희망씨와 희망연대노조가 코로나19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네팔의 작은 마을에 후원금을 보냈다고 합니다.

- 14일 희망씨와 노조에 따르면 이들 단체는 네팔 뻘벗 지역의 쿠스마시에 있는 학교에 지난 2013년부터 급식비를 지원하고 있는데요. 2018년부터 자매결연을 맺고 있습니다.

- 이 학교가 있는 쿠스마시는 115가구가 살고 있는 작은 마을입니다. 최근 코로나19로 국가봉쇄가 지속되면서 이동이 전면 제한돼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하고요. 주민들은 기아 위험에까지 놓여 있다고 하는데요.

- 노조와 희망씨는 쿠스마시에 있는 모든 가구에 쌀을 구매할 수 있는 돈을 보냈다고 합니다.

- 이들 단체는 “쿠스마시 봉쇄가 언제까지 지속될 지 모르는 상황”이라며 “긴급하게 모금을 진행한다”고 밝혔는데요.

- 후원 문의는 사단법인 희망씨(02-2236-1105)로 해 주시면 됩니다.

“5·18 정신으로 공무원 노동기본권 수호”

- 3일 뒤면 5·18 40주년 기념일이죠.

- 공노총(위원장 석현정)이 14일 5·18 40주년 기념일을 앞두고 국립 5·18민주묘지를 방문해 합동 참배했습니다.

- 공노총 임원과 연맹·단위노조 위원장 100여명이 참여했는데요.

- 참석자들은 “독재정권에 맞선 숭고한 희생자들의 넋을 기리며, 깊이 애도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와함께 민주화운동 정신을 계승해 공무원 노동기본권을 지키겠다고 다짐했다네요.

- 석현정 위원장은 “40년 전 5월 광주가 피와 땀, 그리고 따뜻한 미소로 서로를 지켰던 것처럼 공직사회의 민주화를 이루고자 연대와 단결로 서로를 지키자”며 “공노총이 어둠을 밝히고 내일의 등불이 되기 위해 동지들을 빛으로 삼아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편집부  labortoday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