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7.10 금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당
[30대 재벌 사내유보금 957조원] “사내유보금 환수해 노동자기금 만들자”사회변혁노동자당 청와대 앞 기자회견 … “노동자 피땀으로 만든 것”
30대 재벌이 쌓아 둔 사내유보금이 지난해 말 기준 957조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내유보금을 환수해 ‘노동자기금’으로 사용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사회변혁노동자당은 11일 오전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30대 재벌 273개 계열사(비상장사 포함)의 2019년 말 기준 재무제표를 분석해 추산한 자료를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30대 그룹 사내유보금은 지난해 말 기준 956조7천626억원으로, 2018년 말 기준으로 추산한 통계(949조5천231억)보다 7조2천억원 증가했다.<표 참조>

그룹별로는 삼성이 298조8천381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현대자동차그룹 141조7천647억원, SK 117조13억원, LG 56조6천667억원, 롯데 58조4천180억원 순이다. 이들 5대 재벌 합계는 672조6천888억원으로 30대 재벌 사내유보금의 70.3%를 차지한다. 10대 재벌로 범위를 넓히면 821조6천288억원으로 30대 재벌 사내유보금의 85.9%에 해당한다.

사회변혁노동자당은 “30대 재벌 사내유보금은 사회변혁당이 해당 재벌 사내유보금을 추산한 2015년부터 꾸준히 증가했다”며 “이들은 영업이익이 줄어도 배당금과 최고경영자 보수를 늘리고 비정규직을 양산한다”고 비판했다. 10대 재벌 중 비정규직 비율이 절반이 넘는 곳은 GS(60.9%)·롯데(55.9%)·포스코(53.1%)·현대중공업(51.4%)이라고 지목했다.

이들은 “재벌의 천문학적 사내유보금은 노동자 피와 땀, 눈물로 만든 것”이라며 “정부는 코로나19를 빌미로 재벌에게 더 많은 특혜를 줄 게 아니라 재벌 사내유보금을 즉각 환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회변혁노동자당은 “사내유보금을 환수해 노동자기금을 설치해 비정규직 정규직화, 장애인고용 확대, 최저임금 인상 지원, 청년실업 해소에 사용해야 한다”며 “공적자금 투입 재벌기업을 사회적으로 통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