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8.3 월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산업단지 대개조’ 5개 지역 선정 6만명 고용 전망일자리위·산자위·국토위 결정 … 스마트산단 3곳 신규 선정
▲ 대통령직속 일자리위원회는 지난해 11월 13차 회의에서 ‘일자리 창출과 제조업 혁신을 위한 산업단지 대개조 계획’을 의결했다. 대통령직속 일자리위원회
정부가 산업단지 대개조 지역으로 경북·광주·대구·인천·전남을 선정했다. 앞으로 3년간 해당 지역에서 6만명의 신규 고용이 이뤄질 것으로 전망했다.

산업통상자원부와 국토교통부는 7일 오후 서울 종로구 대통령직속 일자리위원회 대회의실에서 ‘2020년 노후거점산단 경쟁력강화위원회’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이번 결정은 지난해 11월 일자리위 13차 회의에서 의결한 ‘산업단지 대개조 계획’의 후속조치로 이뤄진 것이다. 산업단지 대개조는 국내 제조업의 중추인 산업단지를 지역산업 혁신거점으로 집중 지원하는 지역일자리 창출 프로젝트다.

일자리위와 산자부·국토부는 지난 3월 지역선정 공모를 통해 예비접수한 11개 시·도를 컨설팅한 데 이어 지난달 평가위원회를 거쳐 경북(구미국가산단)·광주(광주첨단국가산단)·대구(성서일반산단)·인천(남동국가산단)·전남(여수국가산단)을 최종 선정했다.

산자부는 5곳 중 성서일반·여수국가·광주첨단국가산단을 스마트산단으로 지정했다. 남동국가산단과 구미국가산단은 이미 스마트산단으로 선정된 바 있다. 정부는 2022년까지 산업단지 대개조 15곳(누적)과 2030년까지 스마트산단 20곳(누적)을 선정한다는 계획이다.

이번에 선정된 5곳 중 경북은 삼성전자·LG디스플레이 같은 대기업 이전으로 인한 어려움을 극복하고자 차세대 모바일-디스플레이 등 거점-연계 산단협력 모델을 구상하고 있다. 3년간 일자리 2만1천개 창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광주는 기존 광전·가전과 자동차전장부품 산업융합을 통해 지역 내 신자동차 산업생태계를 조성해 3년간 일자리 1만개를 만든다는 구상이다.

대구는 기존 주력산업(기계금속·운송장비·섬유)을 로봇·기능성소재 같은 산업생태계로 고도화하는 전략을 제시했다. 3년간 일자리 5천개를 창출한다. 인천은 기존 뿌리산업을 고부가가치 바이오와 소재부품장비 산업으로 전환하고, 소재부품 연구개발(R&D) 등 중소기업에 초점을 둔 특화 전략을 통해 3년간 7천개 일자리를 창출한다. 전남은 주력산업(화학·철강)과 연계한 이차전지 등 차세대 소재부품 산업생태계 조성을 통해 3년간 1만5천개의 일자리를 만든다는 전략을 제시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