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9.27 일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일자리위, 코로나19 ‘일자리 지키기’ 대응 본격화보건의료·공공·민간일자리 논의 가동 … 본회의서 ‘노사민정 일자리 연대 결의’ 추진
▲ 자료사진 대통령직속 일자리위원회
대통령직속 일자리위원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고용위기 극복을 위한 논의를 본격화한다. 노사민정이 참여하는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일자리 연대 결의’를 추진한다.

일자리위는 23일 “코로나19로 인한 고용충격이 현실화하고 있다”며 “고용위기 극복을 위한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는 데에 정책적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일자리위는 코로나19 확산으로 3월 구직급여 신청자가 증가하는 등 고용상황이 급속히 악화됨에 따라 ‘일자리 지키기’를 최우선 과제로 다룬다는 방침이다.

이에 따라 지난 22일 보건의료일자리 특별위원회를 시작으로 23일 공공일자리 전문위원회, 27일 민간일자리 전문위원회 등 전문·특별위원회를 가동한다.

보건의료일자리 특위에서는 코로나19 이후 중요성이 부각되는 공공의료체계 강화방안과 감염병 전문의 등 보건의료 인력 양성방안을 주요하게 논의한다. 공공일자리 전문위에서는 고용위기 심각성을 감안해 과감한 공공일자리 창출과 일자리 안전망 확대를 주요의제로 다룬다.

민간일자리 전문위에서는 기업의 고용유지를 위한 다양한 해법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 전망이다. 이 밖에 여성TF·청년TF·건설TF 등 분야별 분과위원회를 열어 고용위기 극복을 위한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정책화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일자리위는 사회적 대화 같은 형식으로 노사민정이 참여하는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일자리 연대 결의’를 추진한다. 일자리위는 “노·사·시민단체·지자체·정부를 포함한 각 경제주체가 참여하는 일자리 연대 결의를 추진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연대와 협력을 통한 ‘일자리 지키기’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일자리위 관계자는 “전문위·특위별로 논의 안건을 정하면 관계부처와 협의를 거쳐 본회의에 상정할 안건이 정해질 것”이라며 “본회의 일정을 조율 중에 있다”고 밝혔다. 이어 “본회의에서는 노사민정이 참여하는 일자리 연대 결의가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