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7.7 화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코로나19 일자리 대책] “정리해고 통한 기업 살리기 아닌 일자리 지키기”5차 비상경제회의 개최 “겪어 보지 못한 고용충격” … ‘한국형 뉴딜·포스트 코로나 일자리’ 강조
▲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고용위기에 ‘한국형 뉴딜’과 ‘포스트 코로나’ 일자리로 대응해야 한다는 주문을 내놓았다.

문 대통령은 22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5차 비상경제회의에서 “더 광범위하게 더 오랫동안 겪어 보지 못한 고용충격이 올 수도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5차 비상경제회의에서는 기간산업안정기금 40조원과 추가 금융조치 35조원, 긴급고용안정대책 투입 10조원 등 모두 85조원 규모의 추가 대책을 결정했다. 일자리 대책에서는 특수고용·플랫폼 노동자 93만명에게 긴급고용안정지원금 지급 등 고용유지와 신규일자리 50만개 창출 방향을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범국가적 차원에서 새로운 일자리 창출을 위한 대규모 사업을 대담하게 추진할 필요가 있다”며 “대규모 국가 프로젝트로서 이른바 ‘한국판 뉴딜’을 추진할 기획단을 신속히 준비해 달라”고 지시했다. 이어 “단지 일자리를 만드는 데 그치지 않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혁신성장을 준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포스트 코로나19 시대를 맞이한 디지털 일자리를 강조했다”며 “디지털 인프라와 빅데이터 분야를 차제에 준비해야 할 것이라는 당부”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사태에서의 일자리 대책은 외환위기 같은 과거와는 다르다는 점을 강조했다. 강 대변인은 “이날 발표한 일자리 대책의 큰 흐름은 과거 구조조정을 통한 기업 살리기와 고통 분담 방식과는 완전히 다르다”며 “이번 대책의 맥락은 정리해고를 통한 기업 살리기가 아니라 일자리를 지키는 방식이라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지금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속도”라며 “1차 추경을 신속히 집행 완료하고, 2차 추경을 신속하게 통과시켜 즉시 집행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이날 결정한 비상대책에 필요한 3차 추경과 입법도 신속히 추진하라”고 지시했다. 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참모들과 만난 자리에서 긴급재난지원금과 관련해 어쨌든 빨리 매듭지어야 한다고 당부했다”고 전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