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7.14 화 09:55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정부 지원 절실한 쌍용차 2020 임단협 조기 타결국내 완성차 5사 중 가장 먼저 마무리 … 임금·수당 동결, 차별화 먹힐까
▲ 쌍용자동차
판매 부진과 유동성 악화, 대주주 투자 철회로 삼중고를 겪고 있는 쌍용자동차가 국내 5개 완성차업체 중 가장 먼저 2020년 임금·단체교섭을 타결했다. 임단협 교섭 과정에서 갈등을 겪는 타 업체들과 차별화해 정부 지원 가능성을 높이겠다는 전략이다.

20일 쌍용차에 따르면 노사는 지난 17일 평택공장에서 2020년 임단협 조인식을 열고 임금과 각종 수당을 동결하는 내용의 합의안에 서명했다. 노사는 지난해 12월 △2020 임단협 동결 △통상상여 200% 삭감 △상여·제도개선 초과근무수당(OT)·변동급(연구업적 인센티브) 삭감 △2020년 발생하는 연차수당 지급률을 변경(통상임금 150%→100%)해 2022년 분할 지급 △목표달성(PI) 250만원 삭감 등을 담은 ‘경영정상화를 위한 동의서’를 조합원들에게 받았다. 이번 교섭은 경영정상화를 위한 동의서 동의 항목 외 일부 단협문구 수정과 유효기간 갱신을 위해 진행됐다. 지난 14일 합의안을 만들고 17일 조인식을 했다.

쌍용차는 “노사는 회사 경영정상화와 고용안정을 위해 무엇보다 안정적인 노사관계가 중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합의를 이뤘다”며 “자구노력의 차질 없는 추진과 판매 물량 증대에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대주주 마힌드라가 2천300억원 투자계획을 철회하면서 유동성 위기에 처한 쌍용차는 정부 지원에 기대를 걸고 있다. 코로나19로 수많은 기업들이 정부 지원에 기대고 있는 상황에서 쌍용차 노사가 ‘선제적 자구노력’ ‘안정적인 노사관계’를 전면에 내세운 이유다. 여타 기업들과 ‘차원이 다른 자구안’이라는 점을 피력하려는 것이다.

쌍용차는 임단협 타결 보도자료에서 “업계 최초” “고강도 경영쇄신책” “상생의 노사관계”라는 표현을 수차례 부각했다. 쌍용차는 “쌍용차가 국가와 사회에 공헌하며 책임과 역할을 다할 수 있는 기업으로 지속 발전할 수 있도록 정부와 사회의 절대적인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쌍용차노조는 이날 소식지에서 “이제야 2019년 단체교섭을 마무리하고 2020년 단체교섭은 시작하지 못한 사업장도 있다”며 “노사가 단체교섭을 조기에 마무리한 것은 쌍용차 생존과 고용안정을 사수하기 위한 결단”이라고 밝혔다.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혜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 2020-05-13 15:46:48

    고지가 바로 눈앞입니다. 가열찬 투쟁을 전개해야할 때라고 봅니다. 동결은 말도 안되는 일입니다. 투쟁하지 않고 도대체 무엇을 얻어낼수있을까요?. 적이 쓰러지려할때 느슨해지면 안됩니다. 투쟁!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