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0.23 금 07:3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65세 이상 등록장애인 증가세 지속지난해 기준 절반 가까이 차지 … 지체장애가 가장 많아
인구 고령화에 따라 65세 이상 노년층 장애인 비율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보건복지부가 발표한 ‘2019년도 등록장애인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등록장애인은 216만8천명으로, 전체 인구의 5.1%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70대 장애인이 58만2천명(22.2%), 60대 장애인이 58만4천명(22.3%)으로 가장 많았다. 전체 인구대비 장애인 등록 비율도 60대가 9.3%, 70대가 16.2%, 80대가 21.6%로 60대 이상에서 높았다.

65세 이상 노년층 장애인 비율은 2010년 37.1%, 2015년 42.3%, 2019년 48.3%로 계속 늘어나고 있다.

노년층 장애인 중 가장 많은 장애 유형은 지체장애(48.5%)였다. 청각장애(22.7%)·뇌병변장애(11.1%)·시각장애(10.2%)·신장장애(2.8%) 순으로 나타났다.

전체 장애인 중 남성 등록장애인은 151만명(57.8%)으로, 여성 등록장애인 110만명(42.2%)보다 많았다. 15개 장애 유형별로는 지체장애인 122만3천명(46.7%)·청각장애인 37만7천명(14.4%)·시각장애인 25만3천명(9.7%)·뇌병변 25만2천명(9.6%) 순이었다. 심한 장애로 등록된 장애인은 98만명(37.6%), 심하지 않은 장애로 등록된 장애인은 163만명(62.4%)이었다. 지역별로는 경기도 등록장애인이 560만명(21.4%)으로 가장 많았다. 세종시가 1만2천명(0.5%)으로 가장 적었다.

최나영  joi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나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