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0.22 목 07:3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시민사회
총선후보 420여명 “세월호 대통령 기록물 공개 약속”4·16 관련 단체, 5대 정책 약속 여부 공개 … 낙선대상자 19명 중 15명은 미래통합당 후보
▲ 4·16연대와 (사)4·16가족협의회가 13일 오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약속운동 결과와 낙선 대상자를 발표하고 있다. 정소희 기자

21대 국회의원 선거 후보자 420여명과 8개 정당이 세월호 참사 관련 대통령 기록물 공개와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인력 보장을 약속했다.

4·16연대와 ㈔4·16가족협의회는 13일 오후 서울 종로구 4·16연대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과 안전사회 건설을 위한 약속운동’에 동참하기로 한 국회의원선거 후보자와 정당을 공개했다. 세월호 참사 관련 낙선대상 19인과 투표참여 호소문도 발표했다.

약속운동은 △세월호 참사 관련 대통령 기록물 공개 △세월호 참사를 포함한 사회적 참사 진상규명 조사기간과 인력 보장 △민간 잠수사와 희생 기간제 교사 지원을 위한 4ㆍ16세월호참사 피해구제 및 지원 등을 위한 특별법(세월호피해지원법) 개정 △국민안전권 법제화, 중대안전사고시 국가책임 명문화 △피해자를 불법사찰하거나 모독하는 행위에 대한 처벌 규정 강화를 21대 국회가 처리해야 할 5대 정책과제로 삼고 있다.

14개 정당에 참여의사를 물었는데 노동당·녹색당·더불어민주당·더불어시민당·미래당·민중당·열린민주당·정의당(가나다 순)이 응답했다. 당 차원의 정책과제 이행을 약속했다.

총선 후보자는 무소속 1명을 포함해 932명에게 질의서를 보냈다. 429명이 약속운동 참여 의사를 밝혔다. 이 중 더불어민주당 소속 2명과 미래통합당 소속 3명은 5대 과제 중 일부만 동의했다.

녹색당·더불어시민당·미래당·민중당·열린민주당·정의당은 대상자 전원이 참여하기로 했다. 노동당(60%)·더불어민주당(69.9%)·미래통합당(2.5%)·민생당(20.2%)은 일부가 참여 의사를 밝혔다.

세월호 참사 조사와 수사를 방해하고 피해자를 모욕한 총선 후보자는 미래통합당 15명, 우리공화당 1명, 기독자유통일당 1명, 친박신당 1명, 무소속 1명이다.

기자회견 참가자들은 “세월호 이전과 이후는 달라야 한다”며 “약속운동에 함께한 정당을 기억하고 참사 진상규명을 방해한 이들을 심판해 달라”고 호소했다.

김광배 4·16가족협의회 사무처장은 “학생 250명을 포함해 304명의 국민이 왜 구조받지 못하고 희생됐는지 진실을 꼭 밝혀야 한다”며 “수사를 방해하고 막말을 일삼아 국회의원 자격이 없는 자들을 결코 용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정소희  sohe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소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