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7.7 화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양대 노총 제조연대 “총고용 보장 노정협의하자”고용안정기금 조성 요구 … “경사노위 구조조정특위와 별개 추진”
양대 노총 제조연대가 코로나19 위기와 관련해 총고용 보장을 위한 노정협의를 제안했다.

양대 노총 제조연대에는 한국노총 소속 금속노련·화학노련, 민주노총의 금속노조·화학섬유연맹이 참여하고 있다.

이들 연맹·노조는 12일 양대 노총 제조연대 명의로 된 성명서를 통해 △총고용 보장을 원칙으로 한 절대해고 금지기간 설정 △고용보험에 가입하지 못한 영세 사업장·특수고용 노동자를 포함한 모든 실업자에게 실업급여 보장 △고용안정기금을 포함해 재난극복을 위한 별도 기금 조성 △제조부문 노정 대화를 촉구했다.

이런 요구는 경제사회노동위원회가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가칭 구조조정특별위원회 출범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나와 주목된다. 민주노총 방침에 따라 경사노위에 불참하고 있는 금속노조는 경사노위가 아닌 다른 형태의 노정 대화나 사회적 대화를 요구하고 있기 때문이다.

양대 노총 제조연대는 “경사노위가 추진하는 구조조정특위와는 별개로 추진하는 것”이라며 선을 그었다. 금속노련 관계자는 “위기를 기회로 삼아서 대규모 구조조정이나 고용불안에 대응할 새로운 대책을 마련하자는 것이고, 그 출발을 정부가 열어 달라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연맹은 지속적으로 경사노위에 제조업 관련 위원회를 설치할 것을 요구해 왔다”며 “경사노위가 위원회를 설치한다면 당연히 참가할 것이고, 노정협의는 노정협의대로 촉구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금속노조 관계자도 “경사노위에 들어갈 수 없기 때문에 노정협의를 요구하는 것이 아니다”며 “총고용 보장을 실현하기 위해서는 노사정 대화가 아니라 노정 대화를 먼저 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학태  ta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