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7.13 월 10:12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르노삼성 2019 임금교섭 매듭짓는다10일 본교섭에서 잠정합의안 마련 … 노조 “코로나19 상황 감안”
르노삼성자동차 노사의 2019년 임금교섭이 곧 마무리될 전망이다. 지난 2월 회사가 제시한 기본급 동결과 일시금 지급을 노조가 수용하면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자동차 산업 전반의 위기가 높아진 상황에서 노사 갈등이 길어지면 실익이 없다고 집행부 판단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9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르노삼성 노사는 10일 오후 본교섭을 연다. 양측은 이날 교섭에서 잠정합의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최근 여러 차례 열린 물밑교섭에서 회사 최종안을 노조가 수용하는 쪽으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전해졌다.

회사는 지난 2월7일 기본급 동결과 보상 격려금 200만원 지급, 변동급인 생산성격려금(PI)의 50%를 고정급화하고 별도 재원 10%를 합해 공헌수당(60%)을 만들어 매월 5%씩 지급, XM3 성공 출시 격려금 200만원 지급, 임금협상 타결 격려금 100만원 지급, PS(이익배분제) 중 250만원 교섭 타결시 선지급안을 최종안으로 제시했다.

노조는 교섭에서 ‘기본급 인상’에 방점을 찍었다. 2018년에도 임금동결을 수용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코로나19가 확산하며 르노그룹이 비상경영 체제에 돌입하는 등 위기감이 높아지자 노조는 지난달 기본급 인상 요구를 내려놓았다. 대신 공헌수당 확대, 고과제도 폐지 등 대안을 내놓았지만 여의치 않았다. 최근에는 라인수당 인상과 생산직군(P)·영업직군(S) 통합을 회사가 수용하면 교섭 타결 즉시 집행부가 사퇴하겠다는 최후통첩까지 했지만, 이 또한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회사는 최근 노조에 “절체절명의 위기상황에서 노사관계가 지금보다 더 악화하는 것을 바라지 않는다”며 “위기상황을 극복하고 직원들의 생활안정에 기여할 수 있도록 현명한 판단을 해 달라”고 요청했고, 집행부는 이를 받아들이기로 했다.

노조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로 악화된 시장 환경을 무시할 수 없게 된 상황”이라며 “아쉬운 부분은 2020년 임금·단체교섭 과정에서 논의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혜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