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6.6 토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인사 공정성 제기하는 사내메일 발송했더니 직위해제?인천공항공사노조 “구본환 사장, 전대미문 인사권 전횡”
인천공항공사가 공항운영2팀 팀장 보직인사를 둘러싸고 갈등을 겪고 있다.

31일 인천공항공사노조는 “단지 CEO에게 인사 관련 의견을 냈다는 이유로 해당 직원을 3개월간 직위해제했다”며 “구본환 사장은 제왕적 징계 조치를 당장 철회하라”는 성명을 냈다. 노조에 따르면 공사는 팀장 보직인사를 위해 인사팀에서 3명을 추천받아 사장이 면접심사를 하고 지난 2월25일 인사발령을 단행했다. 그런데 면접자 중 한 명이 인사처장에게 공항운영2팀 팀장 보직인사 공정성에 대한 의문을 제기하는 사내메일을 발송했다.

이달 4일 구본환 사장은 인사위원회를 소집해 해당 직원을 3개월간 직위해제하는 징계를 내렸다. 사유는 “극히 불량한 태도로 CEO의 인사권을 조롱하고 인격을 모독했으며, 공사와 경영진의 명예와 위신을 손상케 했다”는 것이다.

노조는 “공사 창립 이래 하루아침에 보직을 빼앗고 직위해제하는 전대미문의 인사권 전횡을 경험하고 있다”며 “앞에서는 청렴도 향상을 외치고 뒤에서는 1천500명의 입을 틀어막는 사장의 이율배반적 행태는 그 누구의 지지도 받지 못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미영  ming2@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