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6.5 금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비정규노동
고공농성 296일째 삼성 해고노동자 김용희씨“삼성이 바뀌어야 대한민국 바뀐다”
▲ 심상정 정의당 상임선대위원장이 31일 오후 서울 강남역 사거리 철탑에서 농성 중인 삼성 해고노동자 김용희씨를 만나기 위해 크레인을 타고 올라가고 있다. 정기훈 기자

“해고통지도 없이 26년 동안 싸우는 것 자체가 상식에 맞지 않습니다. 자유민주주의 국가라는 대한민국에서 있을 수 없는 일이잖아요. 헌법가치를 훼손하고 사회·경제 질서를 망가뜨린 삼성을 더 이상 두고 봐서는 안 됩니다. 삼성을 바꿔야 대한민국이 바뀌지 않겠습니까? ‘하루빨리 내려갈 수 있게 해 달라, 살려 달라’고 말했습니다.”

4월4일 고공농성 300일을 맞는 삼성그룹 해고노동자 김용희(60)씨가 31일 오후 <매일노동뉴스>와 전화인터뷰했다. 그는 “(고공농성이) 장기전에 접어들어 동지들에게 미안하고 이렇게라도 삼성의 악행을 사회에 알리고 싶다는 마음뿐”이라고 덧붙였다.

김씨는 이날 오후 지난해 8월에 이어 두 번째로 심상정 정의당 상임선대위원장과 만났다. 25미터 CCTV 철탑에 있는 김씨를 만나기 위해 심 선대위원장은 사다리차에 올랐다. 그는 김씨를 만나고 내려와 눈물을 훔치며 “삼성의 무노조 경영을 반드시 넘어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노동존중 사회를 표방한 정부도 김용희님이 안전하게 내려올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82년 삼성에 입사한 김용희씨는 90년 삼성그룹 경남지역 노동조합 설립을 준비한 이후로 삼성측에서 회유와 협박을 받았다. 94년 원직복직을 약속받고 해고무효확인 소송 상고를 포기했지만 정년퇴임 기한인 2019년 7월이 지나도 복직되지 않고 있다.

김용희씨는 지난 27일 새벽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삼성의 무노조 경영을 비판하며 심리적 어려움을 호소하는 글을 올렸다. 같은날 오전 삼성 준법감시위원회는 삼성해고노동자고공농성공대위가 속한 삼성피해자공동투쟁과 첫 면담을 했다. 삼성피해자공동투쟁은 김용희씨 문제 해결을 촉구하고 11일 준법감시위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관계사에 보낸 권고문 이행을 요구했다.

박준영 준법감시위 커뮤니케이션 팀장은 “(피해자공동투쟁의) 요구에 공감하지만 원칙적으로 준법감시위 활동 영역과 내용은 내부거래·대외후원 등과 관련된 부분”이라며 “4월2일 열릴 정식 회의에서 요구사안을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정소희  sohe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소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