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1.25 수 07:3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고위층 임금반납·기부운동은 코로나19 대책 아냐”공무원노조 재난기본소득 도입 요구 … “일선 방역현장 안전조치 미흡, 개선 필요”
▲ 전국공무원노조가 30일 오전 청와대 앞에서 코로나19 대응 공무원노동자의 안전대책 마련과 모든 국민에 재난기본소득 제공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정기훈 기자
공무원 노동자들이 사회각계로 확산하는 임금반납 움직임을 경계하고 나섰다. 사회 고위층에서 시작한 기부운동·임금반납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이 될 수 없을뿐더러 되레 하위직 공무원이나 노동자의 임금하락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공무원노조(위원장 전호일)는 30일 오전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는 코로나19로 생계를 위협받는 이들을 위해 재난기본소득을 도입·시행하라”고 촉구했다.

노조는 문재인 대통령이 시작한 임금반납이 공직사회 임금삭감을 추진하는 명분으로 악용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전호일 위원장은 “고위직 공무원의 선도적 임금반납은 하위직 공무원에 대한 임금삭감·동결 압박으로 작용하고 민간부문까지 분위기가 확산할 수 있다”며 “코로나19에 따른 희생을 기업과 부자들에게 지우지 않고 노동자와 민중에게 떠넘기는 상황에 직면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방역 현장에서 일하는 공무원 안전조치를 요구했다. 김태성 노조 사무처장은 “방역현장 공무원이 인력부족으로 월 200시간에 이르는 장시간 노동을 하기도 하고, 안전장비가 부족하다는 현장의 보고도 계속되고 있다”며 “정부는 총선 투표소 안전대책과 선거사무 종사자와 방역인력 수급방안 등 코로나19와 관련한 종합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노조는 이날 기자회견을 서울을 비롯해 강원·경남·광주·부산 등 전국 10여곳에서 열었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