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6.5 금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경영계
외투기업 10곳 중 4곳 “코로나19 장기화시 사업축소”전경련 “충격 최소화하려면 방역강화·투자 용이한 환경 조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할 경우 국내에 진출한 외국인투자기업 10곳 중 4곳(41.4%)은 사업축소를 고려할 것이라는 조사 내용이 발표됐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22일 ‘주한 외국인투자기업 코로나19 사태 영향 및 대응’ 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시장조사 전문기관인 모노리서치는 외국인투자 촉진법(외국인투자법)상 ‘외국투자자가 출자한 기업’ 중 종사자가 100인 이상인 기업 150곳을 조사했다. 조사는 지난 10~16일 이뤄졌다.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시 외국인투자기업 48%가 코로나19로 글로벌 공급망 재편을 고려하고, 이 중 86.1%가 한국 내 사업 축소를 고려했다. 한국 내 공급망 축소 규모는 평균 11.1%로 조사됐다.

전경련은 “국내 진출 외국인투자기업의 64.7%가 코로나19의 전 세계 종료시점을 하반기 이후로 전망하고 있다”며 “이와 같은 글로벌 및 한국 내 생산·유통망 재편의 현실화 가능성이 높다”고 주장했다.

외국인투자기업 89.3%는 코로나19 사태가 경영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봤다. 부정적 영향의 구체적 내용을 살펴보면 △원부자재 조달 차질(35.1%) △판매 애로(28.4%) △생산 차질(23.9%) △자금난 가중(6.7%) △인사·노무관리 애로(6%) 등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외국인투자기업은 △사태진정을 위한 방역체계 강화(44%) △신속한 정보공유(33.3%) △부품공급 원활화를 위한 통관절차 간소화(10%) △외국인투자기업 지원을 위한 소속국 정부와의 협력강화(4.7%)를 요구했다.

강예슬  yeah@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예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