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5.26 화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코로나19 고통분담 ‘세비 반납’ 동참 줄이어문 대통령 비롯 장·차관급 공무원 급여 30% 4개월간 반납 … 여야 국회의원 “나도 반납”
▲ 지난 17일 국무회의 참석자들이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장·차관급 이상 공무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고통분담 차원에서 급여 30%를 4개월간 반납하기로 한 데 이어 여야 국회의원들도 세비 반납 행렬에 동참했다.

정부는 지난 21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비상 국무위원 워크숍’을 열고 급여 반납을 결정했다. 국무총리실은 “참석자들이 국민 고통을 함께하는 차원에서 장·차관급 이상 공무원 급여 30%를 4개월간 반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달 급여분부터 적용하며 급여는 국고로 반납된다. 기획재정부가 이를 전용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국민을 지원하는 재원으로 활용한다는 설명이다.

정치권도 호응했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사무총장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원내대표단에서 (세비 50% 기부운동에 대한) 의원들 의사를 파악했는데 긍정답변이 더 많았다”며 “조만간 의원총회를 통해 결정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같은 당 김두관·박범계·민병두 의원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반가운 소식”이라며 동참 의사를 밝혔다.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이달을 포함해 모두 세 달치 세비 전액을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대구사회공동체에 기부했다”며 “미래통합당 의원 모두 세비의 15%인 100만원씩 성금에 보태는 등 이미 국민적 모금운동에 동참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의당은 이날 브리핑에서 “정의당 국회의원 전원은 코로나19 확산 피해를 분담하기 위해 세비 30% 반납을 결정했다”며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한다”고 밝혔다. 천정배 민생당 의원은 입장문을 내고 “국회의원도 최저임금만 받고 취약계층에 마스크를 기부하자”고 제안했고, 같은 당 박지원 의원은 “이달 세비 전액을 적당한 절차에 따라 기부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SNS에서 “바이러스에 맞서는 우리의 싸움도 거대한 이인삼각 경기”라며 “너나 할 것 없이 모두가 힘든 시간이지만 우리는 혼자가 아니다”고 밝혔다. 그는 “언제나 정부가 선두에 설 것”이라며 “함께 이겨 내고, 함께 앞으로 나아가자”고 호소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