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6.5 금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비정규노동
“생계 유지 위해 월 50만원 생활비 지원해 달라”경기지역 대리운전 노동자 보호장구·생계지원 요구 … “코로나19로 업무량 50% 급감”
경기지역 대리운전 노동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생계대책을 경기도에 요구했다.

전국대리운전노조 경기지부(지부장 한기석)는 19일 오전 경기 수원 경기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기도는 코로나19로 벼랑 끝으로 내몰린 경기지역 대리운전 노동자들의 안전과 생존권 보장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경기지역 대리운전 노동자는 4만여명으로 추정된다.

한기석 지부장은 “하루 벌어 하루 먹고사는 대리운전 노동자들은 코로나19로 조그마한 희망의 끈까지 놓을 형편으로 추락하고 있다”며 “업무량이 50%가량 줄어 수입이 반토막 났고, 언제 정상적인 상황으로 돌아갈지 모르는 암담한 현실로 절망에 빠지고 있다”고 하소연했다. 정부는 산재보험에 가입한 특수고용직에 대해 생활안정자금 융자요건을 완화한다는 대책을 내놓았다. 대리운전 노동자는 산재보험에 가입한 이가 거의 없어 대출 지원도 받지 못한다. 서울시는 대리운전·퀵서비스·배달 등 이동노동자에게 소량의 마스크를 지급하고 있지만 경기도는 이렇다 할 대책을 내놓지 않고 있다.

이들은 “경기도는 대리운전 노동자 4만명에게 마스크와 손소독 세정제 등 보호장구를 지원해 달라”며 “생계유지를 위해 월 50만원의 생활비를 한시적으로 지원해 달라”고 요구했다. 노조는 이날부터 경기도청 앞에서 요구안 수용을 촉구하는 1인 시위를 시작했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