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5.30 토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정책
3·28 전국노동자대회 ‘전국 동시다발 1만 공동행동’으로 변경민주노총, 녹색당 지지 철회 확정 …총선 민주노총 후보 109명 인준
4·15 총선을 앞두고 민주노총이 28일 ‘사회대개혁·총선투쟁 승리’를 내걸고 전국 주요 도심에서 동시다발 공동행동을 한다.

민주노총은 19일 서울 정동 민주노총 교육원에서 중앙집행위원회를 열고 ‘3·28 전국노동자대회’를 전국 동시다발 1만 공동행동으로 변경 추진하는 안을 포함해 총선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당초 민주노총은 28일 대규모 전국노동자대회와 민중대회를 열고 ‘전태일법 쟁취, 비정규직 철폐 및 사회공공성 강화’를 요구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감염병 예방을 위해 대규모 인원이 한곳에 모이는 집회가 아닌 1인 시위 퍼포먼스와 유튜브 생중계·인증샷 게재 등 온·오프라인 형식을 결합한 ‘대안 집회’로 변경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민주노총과 민중공동행동은 이날 전국 253개 지역에서 동시 행동을 진행한 뒤 △사회 양극화·불평등 해소 △긴급 재난생계소득 보장 △유급질병휴가·유급가족돌봄휴가 법제화 △비정규직 철폐 △의료공공성 전면확대 △재벌체제 개혁 △방위비 분담금 인상 저지 등 7개 민중요구안을 발표한다.

민주노총은 이날 중집에서 4·15 총선 민주노총 후보로 109명(재보궐 6명 포함)을 인준했다. 지역에서 민주노총 지지정당 후보들의 후보단일화가 이뤄질 경우, 해당 지역본부 운영위가 추천하면 민주노총 후보로 인정한다.

더불어민주당이 주도한 비례연합정당에 참여했다가 최근 논의 중단을 선언한 녹색당 지지 철회도 확정했다. 민주노총 정치위원회는 지난 17일 더불어민주당과의 선거연합이 민주노총 4·15 총선방침에 어긋난다며 녹색당 지지를 철회하기로 의견을 모은 바 있다. 녹색당이 18일 비례연합정당 논의 중단을 선언하면서, 중집에서 다른 결정이 나오지 않겠냐는 관측도 나왔지만 결론은 같았다. 민주노총 관계자는 “녹색당이 비례연합정당에 참여했던 사실은 변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김명환 위원장은 이날 회의에서 “민주노총의 사회적 책임에 대해 고민이 많다”며 “사각지대에 있는 모든 노동자를 포함한 총고용 보장, 비정규직과 영세기업 노동자, 자영업자 등 모든 취약계층의 생계 보장이 우선 이뤄지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말했다.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혜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답답하네 2020-03-20 09:40:15

    투쟁하는건 좋은데 그렇게 노동자의 위치가 맘에안들면 창업을 해서 본인이 염원하는 그런 회사를 만드세요 그럴 능력안돼서 그자리에서 계시는건데 적당히들 하셔야지 인정할만한건 한데
    양극화 : 돈많은게죕니까?
    비정규직 : 경쟁력있게 비정규직대비 실력있게 들어간 정규직은 뭔죕니까?
    재벌체제 : 재벌의 범법행위는 정말 처벌받아 마땅하나 어떻게 재벌까지 갔는지 보십쇼. 재벌체제개혁은 공산주의아닙니까?
    방위비분담 : 방위비분담은 도대체 노동권에서 왜나옵니까 한국이 방위비를 내면서 까지 있어야하는 이유를 다시한번 생각해 보십쇼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