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6.5 금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서울시, 요양보호사에 마스크 5만8천매 지원“코로나19로부터 요양보호사와 어르신 보호”
서울시가 거동이 불편한 노인에게 돌봄서비스를 제공하는 요양보호사에게 마스크 5만8천매를 지원한다.

서울시는 17일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을 밀접접촉 방식으로 돌보는 요양보호사는 가장 우선적인 마스크 제공 대상”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부터 요양보호사를 보호해야 어르신을 보호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서울시는 “공적마스크 구매가 현실적으로 어려운 현장돌봄 요양보호사를 위해 집단감염을 예방하고자 요양시설에 우선적으로 4만8천매를 배부한다”며 “순차적으로 지원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울시는 지난달 8일부터 행정2부시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서울시 방역물품 대책본부’를 가동하고 있다. 대책본부에서 지원받은 KF94 마스크 3만매와 휴관 중인 노인복지시설 마스크 8천매, 푸드뱅크 마스크 1만매를 우선 요양보호사에게 지원하겠다는 것이다.

서울시는 “요양서비스가 필요한 가정을 방문하는 재가방문요양보호사도 이동 과정이나 이용자 가족으로부터 감염될 우려가 있다”며 “마스크 1만매를 대책본부에서 지원받아 어르신돌봄종사자지원센터를 통해 방문요양보호사에게 배부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