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6.5 금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비정규노동
긴급돌봄 전담사 50% “전담사에게 마스크 지급 안 된다”
긴급돌봄에 참여하는 전담사를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응답자 10명 중 6명이 “정부 긴급돌봄 방침에 돌봄전담사에 대한 고려가 없다”고 답했다.

16일 공공운수노조 교육공무직본부는 지난 13일부터 15일까지 전국 17개 시·도 초등돌봄 전담사와 유치원 방과후 전담사 2천187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교실에 소독제·마스크를 비롯한 위생용품이 제대로 비치됐다는 응답률은 62.8%에 그쳤다. 비치됐지만 마스크가 부족하다(18%)거나 소독제만 비치됐다(12.4%), 비치되지 않았다(3.4%) 같은 답변이 이어졌다. 돌봄전담사에 대한 안전물품 지급이 미비하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전담사에게 마스크가 지급되지 않는다는 응답률은 50.7%, 지급되지만 부족하다는 응답률은 15.5%나 됐다.

전담사와 아이의 발열상태·건강확인 점검은 76.9%가 매일 실시된다고 답했다. 하지만 발열상태와 건강확인 점검은 돌봄전담사가 하는 경우가 74.3%로 가장 많았다. “코로나19 예방지도와 안전교육을 누가 실시하느냐”는 질문에도 돌봄전담사를 꼽은 응답률이 66.9%로 가장 높았다. 기타 교직원(14.2%), 보건교사(10.4%)가 뒤를 이었다. 응답자의 37.8%는 “긴급돌봄 운영에 참여하는 교직원이 없으며, 전담사 혼자 도맡고 있다”고 답했다.

확진자나 감염병 확진자 가정이 아동을 보내는 경우 이를 방지할 방법이 없다는 응답률도 71.5%나 됐다. 그 밖에도 응답자들은 “교육부 지침과 달리 학교 현장에서는 교원은 물론 교장과 교감도 재택근무하고 아침부터 종일 돌봄전담사에게 모든 책임을 떠맡겨 놓는 학교가 많다”거나 “엄마가 확진자인데 아이를 돌봄교실에 보내 돌봄전담사와 봉사자가 모두 자가격리 조치됐다” “학교에서 교육청으로 긴급돌봄 대책 계획서를 보냈는데 전담사와는 전혀 협의하지 않고 자기네들끼리 뚝딱 만들어 보낸다”와 같은 의견·사례들을 내놓았다.

최나영  joi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나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