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6.3 수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대구·경북 일부 특별재난지역 선포 “신속 복구”정세균 총리 “국가적 극복 의지, 추가 지정도 검토” … 코로나19 확진자 76명 증가한 8천162명
▲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3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대구·경북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15일 오후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대구와 경북 일부지역에 대한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재가했다”고 밝혔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본부장인 정세균 국무총리의 건의와 중앙안전관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특별재난지역 선포안을 재가했다. 자연재해가 아닌 감염병으로 인해 특별재난지역이 선포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대구 전체와 경북 경산·청도·봉화가 대상이다.

정세균 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대본 회의에서 “대구와 경북 경산·청도·봉화지역에 확진자의 83%, 사망자의 87%가 집중됐다”며 “이로 인해 심각한 인적 피해가 발생했고 277만 지역주민의 일상생활과 경제활동이 멈춰 섰다”고 밝혔다. 이어 정 총리는 “그 피해가 지역이 감당하기 힘든 수준에 이르렀다”며 “이번 결정에는 정부가 대구·경북의 위기를 국가적 차원에서 조속히 극복하려는 의지가 담겨 있다”고 강조했다.

특별재난지역 선포에 따라 복구비의 50%를 국비에서 지원하는 등 응급대책과 재난구호, 복구에 필요한 행정·재정·금융·의료상 특별지원을 할 수 있다.

정 총리는 “코로나19와의 싸움이 현재진행형인 만큼 지역 피해상황에 따라 추가 지정도 계속 검토해 나갈 것”이라며 “대구·경북지역 피해복구와 함께 시급한 과제는 의료진에 대한 보호와 지원인 만큼 이를 위한 방안을 강구해 달라”고 당부했다.

정치권은 대구·경북지역 특별재난지역 선포에 환영했다. 더불어민주당은 논평에서 “정부는 특별재난구역 선포에 따른 후속대책을 신속히 마련해 달라”고 밝혔다. 미래통합당은 “대구·경북 주민이 직접 체감할 수 있는 실효적 지원이 이뤄져야 한다”고 요구했다. 민생당은 “신속한 민생안정을 최우선 목표로 삼고 행정력을 총동원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정의당은 “정부 추가경정예산안을 대폭 늘려 다시 제출해야 특별재난선포 의의를 달성할 수 있다”고 주문했다.

한편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현재 누적 확진자는 전날 0시(8천86명)보다 76명 증가한 8천162명이라고 밝혔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