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6.3 수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직업적 트라우마 전문상담센터 16일부터 가동노동부 전국 8개 지역에 설치 … 검사·상담·교육·사후관리 제공

산업재해로 정신적 외상(직업적 트라우마)에 시달리는 노동자를 위한 전문상담센터가 16일부터 운영된다.

15일 고용노동부와 안전보건공단(이사장 박두용)에 따르면 직업적 트라우마 전문상담센터가 전국 8곳에 설치된다. 해당 지역은 광주·대구·인천·대전·경남(창원)·부천·경기서부(시흥)·경기동부(성남)다. 중대재해나 동료의 자살·직장내 괴롭힘·성폭력 피해를 겪은 노동자는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센터에는 임상심리사 같은 심리·정신보건 관련 자격을 갖춘 전문인력이 상주한다. 심리검사·심리상담·심리교육·사후관리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직업적 트라우마에 시달리는 노동자에게 심리검사를 한 뒤 위험도에 따라 1차 심리상담을 한다. 이어 전화 모니터링을 포함한 사후관리를 한다.

상담 완료 뒤 15일 이내에 결과를 알려 준다. 필요하면 전문 치료기관과 연결해 준다. 직업적 트라우마와 관련한 사건·사고가 발생한 사업장을 대상으로 긴급 심리 안정화를 위해 전 직원 집단교육을 실시한다.

노동자 개인이 직접 상담신청 하거나, 해당 사업장에서 지역 안전보건공단에 문의하면 된다. 모든 상담은 비밀이 보장되고 무료다. 센터 운영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9시까지다. 노동자가 퇴근한 뒤에도 이용할 수 있도록 센터별로 탄력적으로 운영한다. 사업장과 센터 간 거리가 멀면 심리상담사가 사업장을 직접 찾아가기도 한다.

대표전화(1588-6497)나 홈페이지(otccmind.com)에서 상담할 수 있다.

김학태  ta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