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7.7 화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KT 임직원, 성금 모아 마련한 생활필수품 대구 전달“의료진·자원봉사자·소외계층 위해 써 달라”
▲ KT노조
KT 노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경북지역 시민과 의료진에게 손소독제·수건을 비롯해 2억원 상당의 생활필수품을 기부했다.

KT노조(위원장 김해관)는 12일 오후 대구시청 사회재난과에 KT 임직원이 자발적으로 모은 성금으로 마련한 생활필수품 7천 박스를 전달했다. 기부 물품은 손소독제·수건·의류·빵·우유로 구성됐다. 노조는 “다른 지역보다 상황이 절박한 대구·경북지역 환자 치료와 방역 최전선에 있는 의료진·자원봉사자, 형편이 어려운 가정을 위해 써 달라”고 밝혔다. 의류와 수건은 쉴 틈 없이 일해 땀범벅이 된 의료진과 자원봉사자들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김해관 위원장은 “하루하루 확진자가 늘어나는 상황에서도 침착함과 질서를 잃지 않은 대구시민과 전 국민이 하루빨리 평온한 일상을 되찾길 바란다”고 전했다. KT 노사는 “앞으로도 다양한 임직원 봉사활동을 통해 지역사회 지원활동에 역량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강예슬  yeah@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예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