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0.25 일 07:3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시민사회
“분노하고 참여하라” 2020총선시민네트워크 발족노동·시민단체 유권자운동 본격화 … “정당·후보, 불공정·불평등 타파 해법 내라”
▲ 총선넷
21대 총선을 앞두고 노동·시민단체가 다시 뭉쳤다. 민주노총·참여연대·경실련을 비롯한 1천545개 노동·시민단체가 12일 오전 서울 종로구 환경운동연합 앞에서 ‘2020총선시민네트워크’ 발족 기자회견을 열었다.

네트워크는 “21대 총선이 한 달여 앞으로 다가왔지만 정책과 공약은 완전히 실종된 상태”라며 “새로운 선거제도를 악용하는 위장정당이 출현하고 시민의 삶과는 관계없는 정치인들의 이합집산만이 분주하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유권자들이 다시 일어서자고 제안했다. 기자회견 참석자들은 “유권자를 장기판의 ‘졸’로 취급하고 우롱하는 정치를 바꿔야 한다”며 “정치세력을 교체하는 것은 결국 유권자의 권한이고, 분노와 절망을 희망으로 바꾸는 것 역시 유권자의 참여로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네트워크는 총선 의제로 △불공정·불평등 타파 △젠더 차별·혐오 근절 △기후위기 SOS·모두가 안전한 사회 △정치·권력기관 개혁 △우리가 만드는 평화를 선정했다. 네트워크는 “불평등·불공정 문제는 재벌중심의 경제구조, 극심한 자산 불평등과 이에 따른 주거불안, 기득권을 둘러싼 세대갈등과 노노갈등으로 나타나고 있다”며 “재벌개혁과 경제민주화는 잊혔고, 노동의 권리는 지속적으로 외면받았으며 청년과 청소년은 강고한 기득권 구조 속에서 배제되기 일쑤였다”고 진단했다.

네트워크는 “여성·청년·비정규직이 다수인 5명 미만의 사업장도 근로기준법을 적용하고 특수고용 노동자에게도 노동기본권을 보장하는 이른바 ‘전태일법’을 만들어야 한다”며 “제 정당은 불공정·불평등 문제를 어떻게 타파할지 해법을 내놓아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총선까지 이런 의제를 중심으로 각 정당 정책을 평가하고 과감한 정책 전환을 요구할 것”이라며 “총선 후보자들이 이런 문제 해결에 적절한 인물인지 관련 정보를 유권자들에게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