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6.2 화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서울시, 코로나19로 일자리 잃은 청년 ‘긴급지원’월 50만원씩 두 달간 청년수당 지급 … 청년 프리랜서·소상공인·크리에이터 지원도
서울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지속되면서 아르바이트 같은 일자리를 잃는 사회안전망 밖 청년에게 청년수당을 긴급지원한다.

서울시는 12일 이런 내용의 ‘청년 긴급지원 사업’을 발표했다. 청년수당 긴급지원을 비롯해 △청년 프리랜서 신속지원 사업 △청년 소상공인 긴급지원 △청년 크리에이터 활용 유치원·초등학생 체험수업 콘텐츠 제작·방송 등 4개 사업이다.

서울시는 “자신의 의지와 상관없이 일자리를 잃은 청년들의 신청을 받아 3~4월 두 달간 월 50만원의 청년수당을 지급한다”며 “청년 프리랜서들의 사업 아이디어를 선정해 최대 1천만원 이내의 사업비를 신속하게 지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때문에 올해 1월20일부터 이달 20일 사이 아르바이트 등 단기근로를 비자발적으로 그만둔 서울 거주 만 19~34세 청년은 청년수당 긴급지원을 신청할 수 있다. 신청기간은 20일까지다.

청년 프리랜서 신속지원은 사업 연기나 발주 취소로 일거리가 중단된 디자이너·작가 등 프리랜서를 지원하면서, 비대면·온라인 방식의 창작 콘텐츠를 개발하는 프로젝트다. 이달 26일까지 창작 콘텐츠를 공모한다.

서울시는 “매출 급감으로 직격탄을 맞은 요식업계 청년 소상공인이 판매음식을 도시락(가정식) 형태로 자치구에 납품하고, 자치구가 이를 취약계층에게 전달해 돌봄 공백을 메우는 사업도 추진한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참여를 희망하는 자치구를 선정해 보조금을 지원하고, 각 자치구는 이달 중 청년 소상공인과 수혜 대상을 발굴·선정할 예정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코로나19가 지속되면서 경제활동 중단으로 인한 청년들의 어려움은 생계와 직결된다”며 “청년 긴급지원 사업을 통해 청년을 비롯한 자영업자·취약계층의 어려움이 경감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