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6.2 화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사회적기업 절반 “코로나19로 매출 60% 이상 감소”10곳 중 6곳은 대책도 못 찾아 … 사회적기업중앙협의회 “정부 추가지원 필요”
코로나19 확산으로 사회적기업의 경영실적이 크게 악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단법인 한국사회적기업중앙협의회가 지난 3~8일 소속 사회적기업 338곳을 대상으로 한 실태조사 결과 코로나19 확산 이후 체감경기가 “악화됐다”고 답한 비율이 94.4%였다고 12일 밝혔다. 지난해 2월 대비 얼마나 매출이 감소했는지 물었더니 60% 안팎이라는 응답이 17.5%, 80% 안팎은 24.2%, 100% 안팎은 6.3%였다. 48% 사회적 기업이 60% 이상 매출감소를 겪은 것이다.

코로나19 확진자가 몰린 대구·경북지역 상황은 심각했다. 대구지역 매출감소는 60% 안팎이 20.8%, 80% 안팎이 25.0%, 100% 안팎이 12.5%였다. 경북지역은 60% 안팎이 20.3%, 80% 안팎이 25.7%, 100% 안팎이 39.2%나 됐다.

사회적기업들은 뾰족한 대책을 찾지 못하고 있었다. 기업별 대책을 묻는 질문에 “대책 없음”이라고 답한 기업이 59.5%나 됐다. “지방자치단체·정부·민간기관에 지원을 요청했냐”는 질문에는 66.7%가 “없다”고 했다.

시급한 정부지원에 대해서는 인건비 지원이 45.8%로 가장 많았다. 금융지원(20.2%)·운영비 지원(10.6%)·임대료 지원(6.4%)이 뒤를 이었다.

고용노동부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사회적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지방자치단체 재정사업에 참여하는 기업에 인건비를 선 지급하도록 하고 있다. 휴업하거나 임금을 체불한 기업에 종전과 달리 지원이 유지되도록 했다. 지자체에 배정된 지원 예산의 20% 범위 내에서 추가지원을 할 수 있도록 했다.

사회적기업중앙협의회 관계자는 “정부에 지원금을 신청했다가 반려됐다거나 필요한 수준에 미치지 못한다는 의견이 적지 않다”며 “추가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학태  ta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