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7.13 월 10:12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금융노조 총선 정책제안에 입장 엇갈린 여당·정의당여당 ‘직무성과급제 도입 저지’에 반대 … “협의 과정에서 조정될 수 있을 것”
금융노조가 총선을 앞두고 일부 정당에 제시한 주요 정책제안에 더불어민주당이 부정적인 의견을 내놓았다. 대다수 제안을 수용하겠다는 의사를 보인 정의당과 차이를 보였다.

3일 노동계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2일 오후 노조가 보낸 정책제안서에 답변을 보내왔다. 더불어민주당은 노조가 요구한 ‘직무성과급제 도입 저지’에 반대 의견을 밝혔다. 노조는 지난달 20일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에 정책제안서를 전달했다.

정책제안서에는 △4차 산업혁명 시대 금융산업 일자리 확보 △지방은행 균형발전 방안 모색 △직무성과급제 도입 저지 △외국계은행 배당성향 제한 △임금피크제 폐지, 공공기관 명예퇴직 실시, 정년연장 △노동이사제 도입 △기획재정부 예산편성지침 개선 등 16개 항목이 담겼다.

더불어민주당은 직무성과급제 도입 저지를 포함해 외국계은행 배당성향 제한에 수용 불가 의견을 보였다. 기획재정부 예산편성지침 개선에도 반대했다.

노조 관계자는 “더불어민주당이 노동이사제 도입을 비롯한 정책 제안에 대해서는 찬성 의견을 냈지만 사안 별로 반대 의견을 보인 제안도 있다”고 전했다.

정의당은 지난달 28일 노조에 답변서를 보냈다. 정의당은 직무성과급제 도입 저지를 포함해 노조가 제안한 16개 정책 대부분에 찬성 의견을 보였다. 노조가 두 정당에 정책제안을 한 것은 4·15 총선 정치방침을 정하기 위해서다.

노조는 5일 서면으로 지부대표자회의를 하고 두 정당의 답변서를 공개할 예정이다. 지부 대표자의 의견 수렴을 거쳐 총선 방침을 정할 예정이다. 김상형 노조 정치위원장은 “더불어민주당의 최종 입장이라고 볼 수 없어 협의 과정에서 내용이 조정될 수 있을 것”이라며 “한국노총 정치방침과 위성정당 창당 여부 같은 정치지형, 내부 의견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총선 방침을 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