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6.5 금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관광·여행업계 다음주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될 듯노동부 고용정책심의회 개최 예정 … 이재갑 장관 “코로나19 파급 가장 뚜렷해”
고용노동부가 다음주에 관광·여행업계를 특별고용지원업종으로 지정할 것으로 보인다.

이재갑 장관은 2일 오후 서울 장교동 서울지방노동청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고용노동 대책회의’에서 “다음주 중 고용정책심의회 심의를 거쳐 관광·여행업계에 대한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 여부를 결정하고 조속히 지정고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특별고용지원업종에 지정되면 고용유지지원금 지원수준 상향, 고용·산재보험료 납부유예, 사업주 훈련과 국민내일배움카드 지원수준 확대 같은 혜택이 주어진다.

현재 여행업·관광숙박업·관광운수업 관련 7개 단체가 지정을 신청한 상태다. 노동부는 이들 업종의 고용보험 피보험자 증감현황을 포함해 산업·고용상황을 검토하고 있다.

이 장관은 “코로나19 파급효과가 가장 직접적이고 뚜렷하게 나타나는 업종이 여행업과 관광숙박업”이라고 강조했다. 지난 1월29일부터 지난달 28일까지 2천224개 사업장에서 고용유지지원금을 신청했는데, 934개 사업장이 관광·여행업계 사업장이다.

노동부는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이나 고용에 미치는 영향이 지역별로 다르게 나타나고 있는 점을 감안해 ‘코로나19 지역고용대응 특별지원 사업’을 추진한다.

노동부 관계자는 “지방자치단체가 코로나19로 발생한 고용피해에 대응하기 위해 사업을 마련하면 예산을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학태  ta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