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6.5 금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국회
당·정 28일 코로나19 경제대책 발표한다이인영 원내대표 “가뭄 해갈하듯 강력한 조치 필요” … 가족돌봄휴가 유급 전환 요구 거세져
더불어민주당과 정부가 2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제위기 대응을 위해 대책을 마련한다. 정치권에서는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함에 따라 현재 무급인 가족돌봄휴가를 유급으로 전환·지원하는 방안을 검토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2월 소비심리지수는 전월 대비 7.3%포인트 하락했고 내수경제는 먹구름이 짙어지고 있다”며 “더불어민주당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제적 타격을 비상하게 인식하고 정부와 머리를 맞대고 대책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이 내일(28일) 코로나19 극복 대책을 발표한다”며 “이번 경제대책의 성패는 과감·체감·속도 세 가지에 달렸다. 당·정이 국민 기대에 부응하는 현실적인 대책을 함께 만들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범정부 경제대책 방향도 제시했다. 그는 “단기간에 가뭄을 해갈하듯 강력한 조치가 필요하다”며 “국민 생명을 지키는 지역 의료원과 의료인력에 대한 지원과 개학·개원 연기에 따른 저소득층 돌봄지원 예산을 부족함 없이 확보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소상공인과 관련한 대책을 빠른 속도로 세워야 하며, 국민 입장에서 직접 체감할 수 있는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코로나19 예방과 확산을 위해 전국 유치원과 학교가 개학을 연기한 데다 어린이집이 이날부터 일제히 휴원에 들어감에 따라 현재 무급인 가족돌봄휴가를 유급으로 전환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정부 역시 가족돌봄휴가 장려를 위해 유급휴가 전환을 검토하고 있다.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는 이날 입장을 내고 “가족돌봄휴가 유급제가 실시되면 맞벌이 부부 등 양육자의 어려움이 해소될 수 있을 것”이라며 “감염 예방과 확산 방지, 질병에 취약한 영유아 건강보호, 양육자 어려움 해소를 위해 조속히 자녀 돌봄을 위한 유급휴가제를 시행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은영  ley1419@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