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7.14 화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금융노조 코로나19 대책본부 구성사업장별 현황 파악·대응책 마련 … “국민·조합원 건강권 보호할 것”

금융노조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부터 은행 소비자들과 금융노동자들을 보호하기 위해 전담 대응기구를 구성한다. 노조는 24일 오전 상임간부 회의를 열고 ‘범국민 건강권 확보와 금융노동자 건강권 보호를 위한 코로나19 긴급 대책본부(안)’를 설치하기로 결정했다.

정부는 전날 코로나19 대응 위기경보를 ‘경계’에서 최고 단계인 ‘심각’으로 격상했다. 대구지역을 중심으로 시중·지방은행 영업점이 줄줄이 폐쇄되는 상황이다.

노조는 25일로 예정된 지부 정책담당자 1차 회의를 서면으로 대체한다. 다음달 5일부터 이틀간 열려고 했던 지부대표자 워크숍도 회의로 변경한다. 같은달 19일로 예정된 전체 상임간부 워크숍은 무기한 연기했다.

노조는 37개 지부별로 대책본부 담당간부 1명을 둘 방침이다. 김동수 노조 수석부위원장이 대책본부장을 맡는다. 은행과 금융기관별로 코로나19 현황을 파악하고 대응책을 마련할 예정이다.

노조 차원의 지침을 사업장에 전파하고 금융산업사용자협의회에 공동대응기구 설치를 제안한다. 노조는 공동대응기구에서 △임산부·만성질환 직원 등에 대한 적극적인 유급휴가 보장 △대구지역 조합원 재택근무 △피해 소상공인들에 대한 적극적인 금융지원을 요구한다.

노조는 “대면업무가 많은 금융기관 특성을 감안해 사업장별 코로나19 현황을 파악하고 대응책을 마련하기 위해 대책본부를 구성한다”며 “조합원과 금융소비자 건강권 보호를 위해 다양한 활동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