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7.10 금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사회적대화
경사노위 금융산업위, 합의 없이 1년3개월 활동 종료금융노조·사용자협의회 막판까지 ‘임금체계 변경’ 놓고 충돌
경제사회노동위원회 금융산업위원회(위원장 김유선)가 마지막까지 금융권 임금체계 개편을 두고 갈등하다 빈손으로 활동을 종료했다. 금융산업위는 18일 보도자료를 내고 “대표적 좋은 일자리로서 금융산업이 고용시장에 미치는 영향력이 큰 만큼 의견조율을 위해 많은 노력을 했지만, 최종적으로 합의에 도달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금융산업위는 지난 17일 24차 전체회의를 열었다. 활동 종료를 앞두고 열린 마지막회의였다. 금융노조는 참여 직전 지부대표자회의를 열었다. 지난달 6일 공익위원들이 제시한 ‘금융산업의 발전과 좋은 일자리의 유지·창출을 위한 합의문(안)’에 수정안을 제시할지 여부를 논의했다.

합의문 초안에는 “노사는 금융산업 내 임금격차를 줄이기 위해 임금인상은 하후상박을 원칙으로 하며, 점진적으로 연공성을 완화하고 직무기반 임금 비중을 확대해 나간다”는 문구가 담겼다.

노조는 임금구조 개편안을 마련할 별도 논의기구 구성을 합의문에 넣는 것을 제안할지 검토했으나 반대의견이 많았다. 노조 관계자는 “지부대표자회의에서 논의기구 설치가 부적절하다는 의견이 많아 마지막 전체회의에서 임금체계 개편과 관련해서는 어떤 합의도 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전했다.

노조는 임금체계 개편을 제외한 나머지 내용을 담은 합의 도출을 시도했으나 이번엔 금융산업사용자협의회가 반대했다. 초안에는 △노동시간단축 △성과문화 개선 △교육·훈련 강화 등의 내용이 담겼다.

사용자협의회 관계자는 “금융산업위 출범 때부터 임금체계 개편을 핵심적으로 요구해 왔고 연관된 실태조사가 진행됐는데도 합의에 그 내용만 쏙 빼자는 것은 수용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결국 금융산업위는 별도의 합의 없이 활동을 마치기로 했다. 공익위원들도 권고문을 내지 않았다.

김유선 위원장은 “이번 논의는 ‘금융 산업의 발전’과 ‘양질의 일자리 유지·창출’ 과제 중 임금결정 방식 개선을 제외한 나머지 내용에 대해서 이견을 좁혀 낸 것만으로도 그 의미가 크다”고 평가했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