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3.30 월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산업동향
한진그룹 경영권 분쟁에 조원태 회장 손 들어준 계열사 노조3개 노조 공동입장 “공중분할 계획 용납 못해 … 조현아 전 부사장 자중해야”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과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경영권 다툼을 하는 가운데 한진그룹 계열사 노조들이 조 회장에게 힘을 실었다.

대한항공노조·한진노조·한국공항노조는 17일 공동입장문을 내고 “소위 조현아 3자 연합이 가진 자들의 배를 채우기 위해 벌이는 해괴한 망동이 한진노동자의 고혈을 빨고 고통을 쥐어짜도록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조현아 전 부사장과 사모펀드 KCGI·반도건설은 주주연합을 결성해 다음달 예정된 한진그룹 주주총회에서 한진칼 사내이사 자리에 전문경영인을 내세울 예정이다. 연임을 노리는 조 회장과 표 대결이 예정돼 있다.

그런 가운데 계열사 노조들이 조 회장 지지 의사를 밝힌 것이다. KCGI측이 오래전부터 그룹 주요사업의 외주화를 포함한 구조조정을 요구한 것과 무관하지 않아 보인다. 3개 노조는 입장문에서 “KCGI의 한진그룹 공중분할 계획을 절대 용납할 수 없다”며 “그들의 안중에는 노동자 삶이 눈곱만큼도 없다”고 주장했다. 반도건설에 대해서는 “뒷골목 모리배들이나 할 만한 협잡으로 소탐대실한다면 한진그룹 전체의 저항을 감당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현아 전 부사장을 향해서는 “한진 노동자들을 길거리로 내모는 복수심과 탐욕을 버리고 자중하라”며 “노동자들을 핍박해 놓고 이제 와서 무슨 염치로 그룹을 탐내냐”고 따져 물었다.

대한항공노조 관계자는 “이른바 3자 연합의 경영목표가 주요 사업의 아웃소싱이라는 것이 드러난 가운데 노조로서 조합원의 고용안정을 목표로 할 수밖에 없다”며 “그동안 변화와 혁신을 추구하고 직원들에게 애정을 보인 조원태 회장 편에 서는 것은 당연하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주주총회에 대한 3자 연합의 움직임을 지켜보면서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학태  ta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