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0.22 목 07:3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시민사회
청년단체들 “공정의 탈 쓴 경쟁 아닌 공존과 협력 원해”27개 청년단체 참여 ‘2020 총선청년네트워크’ 출범
4·15 총선을 앞두고 청년단체들이 “공존과 협력”을 요구하며 정책 제안활동을 한다. ‘불평등세’를 비롯한 1차 정책 요구안을 내놓았다.

전국청년정책네트워크와 청년유니온·민달팽이유니온을 포함한 27개 청년단체들은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참여연대 아름드리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청년들이 만드는 새로운 사회 기준을 제안하기 위해 ‘From Now on, 2020 총선청년네트워크’를 출범한다”고 밝혔다.

총선청년네트워크는 “언론이나 전문가들은 청년들이 원하는 것이 마치 공정인 것처럼 말한다”며 “하지만 청년에게 필요한 것은 공정의 탈을 쓴 경쟁이 아닌 공존과 협력”이라고 강조했다. 네트워크는 “우리 사회는 공정이라는 이름으로 무한경쟁을 부추기고 있지만, 경쟁사회에서는 불평등 심화만 마주할 뿐”이라며“이번 총선을 사회 대전환의 불꽃으로 삼아 경쟁과 불평등으로 점철된 기존 상식을 해체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1차 정책 요구안에 △세습 불평등과 소득 격차를 해체하는 불평등세 도입 △세입자 권리보장과 주거빈곤 타파 △노동법 사각지대 해소 △교육받을 권리의 평등한 보장을 위한 교육공공성 강화 △사회적 위험에 노출되는 모두를 위한 사회보험 개혁 등을 담았다.

네트워크는 정치참여 캠페인을 한다. 24일부터 3월22일까지 모의투표 캠페인을, 다음달 중에는 토론회·강연을 비롯한 공론장에서 시민들이 원하는 정책과 다음 사회에 필요한 핵심 의제를 발굴한다. 네트워크 관계자는 “가상의 후보를 만들어 각 후보가 제시한 정책을 보고 시민 1천명이 투표하도록 하는 모의투표를 계획하고 있다”고 전했다. 캠페인과 공론화 과정에서 도출된 정책요구안은 다음달 말 발표한다.

최나영  joi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나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