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7.13 월 10:12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우정사업본부 우체국 폐국 정책에 노동계 반발 확산공노총 “보편적 국가 서비스 후퇴 자명 … 중단하고 노조와 대화해야”
우정사업본부의 우체국 폐국 추진을 두고 노동계의 반발이 확산하고 있다.

공노총(위원장 석현정)은 6일 성명을 내고 “우정사업본부는 주민 불편을 초래하는 우체국 폐국 계획을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우정사업본부는 2023년까지 전체 직영우체국 1천352곳의 절반이 넘는 667곳 폐국을 추진하고 있다. 올해 상반기에만 서울·경기·인천·울산 등 171개국이 문을 닫을 전망이다. 실제 울산지역 우체국이 건물임대계약이 만료하는 2월 중순에 맞춰 폐국을 준비하자 지역 노동계와 시민단체들이 반대 서명운동을 하고 있다.

공노총은 “우체국은 우편업무뿐만 아니라 예·적금, 보험 등의 금융상품과 공과금 수납까지 취급하는 정부 공공기관”이라며 “우정사업본부는 경영 개선을 이유로 폐국을 추진하지만 공공기관은 실적보다 공공성을 우선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폐국으로 인한 구조조정 우려도 나온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공무원노조는 우체국 폐국 방침으로 우체국 창구에서 일하는 노동자 2천여명이 구조조정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노조는 지난달 29일부터 우체국 폐국 추진 중단을 요구하며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천막농성을 하고 있다.

공노총은 “인력 구조조정을 염두에 두고 추진하는 계획이 결정되기까지 우정사업본부는 노조와 어떠한 협의도 거치지 않았다”며 “국가의 보편적 서비스 후퇴를 불러오고, 지역 경제에 악영향을 주고, 고령자의 우편서비스 접근을 힘들게 만들 것이 자명한 우체국 폐국 계획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5
전체보기
  • 적자라고? 2020-02-11 13:26:29

    적자의 근본 원인은?
    집배원 인건비?
    적자가 대부븐인 별정우체국은?
    썩은 곳은 그대로 두고
    멀쩡한 생살을 토려내려는 작태
    본부장 물러나야   삭제

    • 우체국 2020-02-07 23:13:57

      집배원들좀 줄여라
      시골이나 중소도시들은 배달 한시되서끝나서 다섯시에 퇴근한다.
      미친   삭제

      • 독재자 물러나라 2020-02-07 14:00:13

        비정규직 수천명을 모두 정규직 전환하고 수백명의 집배원을 추가 채용하고
        적자는 예정되어진 수순
        그걸 알면서 추진한 우정사업본부...
        책임은 안지고....
        독재자 퇴진운동도 병행해야....

        그리고 일반회계로 다시 들어가야....
        안되면 최소한 집배원 월급이라도 일반회계로 지급해야...   삭제

        • 독재자 물러나라 2020-02-07 13:54:11

          그게 적자가 심한 시골지역은 그대로 두고
          우체국 도시에 있는 우체국을 절반이나 없애는게 문제고...
          아무 협의도 없이 우정사업본부장 독단적으로 추진했다는 것이 더 문제....   삭제

          • 이도령 2020-02-07 13:06:59

            적자라면서 폐국이 맞을 듯 한데....
            우체국이 없어도 택배는 보낼수 있고....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