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4.7 화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고용노동부 해빙기 건설현장 안전점검3월6일까지 전국 800곳 산업안전감독
고용노동부가 전국 건설현장 800곳을 대상으로 산업안전감독을 한다.

노동부는 “범정부적으로 실시하는 ‘국가안전대진단’의 일환으로 3일부터 다음달 6일까지 건설현장 800곳에 산업안전감독을 실시한다”고 2일 밝혔다.

이번 감독은 겨울철 늦춰진 공사의 속도를 내는 해빙기 건설현장 위험요소에 초점을 맞춘다. 지반·토사와 가시설물 붕괴 가능성이나 용접작업과 인화성 물질 취급에 따른 화재·폭발 등 안전조치 여부를 집중 점검하고 안전난간·작업발판 등 추락방지 안전시설도 제대로 갖췄는지 들여다볼 방침이다.

노동부는 감독에 앞서 3일부터 14일까지 지도기간을 부여해 원·하청이 합동으로 자체 점검을 하도록 했다. 현장 책임자를 대상으로 해빙기 사고 사례와 예방조치를 교육한다. 건설현장에서 해빙기 사고예방을 위한 안전교육과 자율점검에 활용할 수 있도록 ‘해빙기 건설현장 안전보건 길잡이’를 제작해 배포하고 노동부와 안전보건공단 홈페이지에 게시한다.

박영만 노동부 산재예방보상정책국장은 “감독을 통해 대형사고에 대한 국민의 불안감을 없애고 노동자 안전을 확보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미영  ming2@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