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3.30 월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일학습병행 이수 노동자 기업 규모에 따라 격차직업능력개발원 “규모·명성 작을수록 중도탈락 많아” … 영세 기업 지원 강화 주문
기업 규모가 크거나 명성이 높을수록 노동자들이 일학습병행제를 이수할 가능성이 높다는 결과가 나왔다. 산업현장에서 요구하는 인재양성과 노동자 취업·직무능력 향상을 목표로 하는 일학습병행제 혜택도 기업 규모에 따라 격차가 생기고 있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 영세 기업에 대한 지원을 강화해야 한다는 주문이 나왔다.

일학습병행제는 기업이 취업을 원하는 청년을 학습근로자로 채용해 훈련을 제공한 뒤 그 기업의 통상적인 고용형태로 전환하는 제도다. 중도탈락률이 30%대여서 개선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

한국직업능력개발원이 28일 발표한 ‘일학습병행 훈련과정 이수자와 중단자 간의 차이 비교’ 보고서에 따르면 일학습병행을 이수하거나 수료한 학습근로자가 훈련받은 기업의 평균 규모는 120.94명이다. 반면 중간에 그만둔 학습근로자의 훈련기업 규모는 82.68명이다. 일학습병행을 모두 마친 학습근로자가 소속된 기업의 미래가능성은 5점 만점에 3.10점, 중간에 그만둔 학습근로자가 훈련받은 기업은 2.72점이었다.

기업의 사회적 명성은 이수자가 속한 기업이 2.85점, 중단자가 훈련한 기업이 2.53점으로 나타났다. 급여에서도 차이가 났다. 이수자의 훈련기업 급여수준은 15점 척도로 14.30점, 중단자는 14.20점이었다.

직업능력개발원 일학습병행제 성과관리지원센터의 전성준 연구원은 “기업 규모나 명성이 떨어질수록 직업훈련 체계도 떨어지기 때문에 나타나는 현상”이라며 “학습근로자가 원하고 역량을 갖춘 우수기업을 사업에 참여하도록 유도하는 것과 동시에 영세 기업에 대한 지원을 강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학태  ta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