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3.30 월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서울시 올해 뉴딜일자리 4천600여명 선발월 최대 223만원 지급·공휴일 유급휴가 보장 … 기업 인턴십 연계해 두 배 이상 확대
서울시가 올해 ‘서울형 뉴딜일자리’ 참여자 4천600명을 선발한다. 시민생활에 필요한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청년실업을 해결하는 것이 목표다.

19일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형 뉴딜일자리는 참여자에게 일 경험과 기술·직무교육 등 취업역량을 키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민간일자리 취업으로 연계하는 역할을 하는 서울시 공공일자리다. 서울시는 지난 7년간 2만5천개 뉴딜일자리를 제공했다.

올해 선발하는 4천600명 중 20일부터 다음달 4일까지 1차 모집기간에는 108개 사업에 787명을 선발한다. 1차 모집에서 제외된 민간공모사업과 개별 뉴딜사업은 해당 사업부서에서 사업별로 참여자를 모집한다.

서울형 뉴딜일자리는 경제·문화·복지 등 다양한 분야에서 최대 23개월간 참여할 수 있다. 서울형 생활임금(시급 1만530원)을 적용해 월 최대 223만원을 받고, 공휴일 유급휴가를 보장받는다. 뉴딜일자리에서 일한 경험이 취업으로 연계될 수 있도록 직무와 취업역량 교육도 지원한다.

서울시는 뉴딜일자리 시작과 동시에 △전문상담사를 통한 역량진단 △분야별 전문직무교육 △기업현장탐방 프로그램 운영 △뉴딜일자리 종료 시점 구인·구직 매칭 기회 확대 같은 종합지원을 한다. 서울시 관계자는 “참여자들이 스스로 취업역량을 개발하고자 하는 스터디와 취·창업 동아리 활동, 서류제출·면접 등 구직활동을 근무시간으로 인정한다”고 설명했다.

뉴딜일자리 참여자와 기업 인턴십 연계도 관심을 끈다. 지난해 500명에서 올해 1천300명으로 두 배 넘게 적용된다. 뉴딜일자리 참여를 원하는 시민은 서울일자리포털(job.seoul.go.kr)과 서울시 홈페이지(seoul.go.kr)를 참조하면 된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박현주 2020-01-21 11:30:18

    작년에 뉴딜일자리 통해서 청소년 복지센터에서 12월31일까지 근무하다가 지금은 일주일에 두번 자원봉사로 일하고있습니다
    반가후 돌봄이나 청소년 복지와 관연된 일을 계속 하고싶은데 어떻게 지원해야 하는건지 언제 겅모나 지원 신청을 할수있는지 알고 습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