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3.30 월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인권위-9개 미디어단체 “모든 혐오표현에 반대”혐오표현 반대 미디어 실천 선언식 열어 … 소수자 혐오표현 대응 등 7개 과제 제시
국가인권위원회가 16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혐오표현 반대 미디어 실천 선언식’을 열었다. 이날 선언식에는 한국기자협회·방송기자연합회·한국인터넷기자협회·한국PD연합회·한국아나운서연합회·한국방송작가협회·인플루언서경제산업협회·전국언론노조·민주언론시민연합 등 9개 미디어단체가 함께했다.

이들은 선언문에서 “최근 여성·장애인·성소수자·이주민 등 사회적 소수자에 대한 혐오뿐만 아니라 5·18 민주화운동 왜곡과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에 대한 모욕까지 혐오표현이 심각해지고 있다”며 “이럴 때일수록 미디어가 혐오표현을 다루는 관점과 방식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미디어가 혐오표현이나 혐오범죄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고 있다는 점도 인정했다. 이들은 “2016년 강남역 살인사건은 ‘여성 혐오범죄’라는 게 대부분 사회적 인식이었음에도 정작 언론은 ‘조현병 때문’이라는 수사기관 발표를 받아쓰는 데 그쳤다”며 “일부 정치인과 종교인의 혐오표현이 부쩍 늘어났는데도 언론이 적절히 대응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인권위와 9개 미디어단체는 “모든 혐오표현, 나아가 어떠한 증오와 폭력 선동에도 반대한다는 명확한 원칙을 밝힌다”며 △혐오표현 개념과 해악 인식 △기존질서 유지수단으로 악용 대응 △사회적 소수자에 대한 혐오표현 대응 △사회지도층 혐오표현 엄격한 시각 △왜곡된 정보 팩트체크를 통한 비판적 전달 △불황·재난 책임전가 비판적 인지 △역사부정 발언 지적 등 미디어 종사자들이 지켜야 할 혐오표현 대항 7개 실천과제를 제시했다.

이들은 “성소수자·이주민·난민·북한이탈주민 등 사회적 소수자에 대한 공포를 부추겨 사회에서 배제하는 혐오표현에 적극 대응하겠다”며 “정치인·종교지도자·고위공무원 등 사회적 영향력이 큰 사람이 하는 혐오표현은 더욱 엄격하고 비판적으로 바라보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5·18 민주화운동을 왜곡하고 일제강점기를 찬양하며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를 모욕하는 등 역사적 사실을 부정하는 발언과 연구를 혐오표현으로 지적하겠다”고 강조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