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18 토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단물만 뽑아 가는 외투기업” 르노삼성차노조 부산시에 중재 요청
▲ 금속노조 르노삼성자동차지회
기본급 인상을 둘러싸고 회사와 갈등하고 있는 르노삼성자동차노조가 부산시에 중재를 요청했다.

노조와 금속노조 르노삼성자동차지회는 13일 오후 부산 연제구 부산시청 시민광장에서 ‘2019년 임금협상 완전쟁취를 위한 집회’를 열고 “르노삼성은 고정비를 아끼기 위해 기본급 동결, 상여금 쪼개기, 인력 감축을 하며 노동자를 옥죄고 있다”며 “부산시와 오거돈 시장은 수수방관하지 말고 지역경제 피해 확산을 조기에 진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노사는 지난해 6월 오거돈 시장이 중재자로 참석한 가운데 ‘노사상생 공동선언문’을 발표했다. 하지만 같은해 9월 2019년 임금협상이 시작되자마자 또다시 기본급 인상을 놓고 부딪쳤다. 최근에는 노조 부분파업에 회사가 부분 직장폐쇄로 맞서면서 갈등이 고조되고 있다. 노조가 “르노삼성을 감시할 역할이 있다”며 부산시에 중재를 요구한 배경이다.

노조는 이날 집회에서 “르노삼성은 수년간 부산향토기업으로 지역 매출 1위를 달성하고 있지만 공장 안 상황은 다르다”며 “부당노동행위가 판을 치고, 노동자는 르노자본의 노예처럼 일한다”고 비판했다. 르노삼성은 수년째 신차를 내놓지 않고 수입차에 의존하면서 국내 부품 대신 수입 부품만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노조는 “프랑스 자국 기업에 물량 몰아주기를 하는 외투기업 행태를 가만히 놔둬선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노조 관계자는 “르노삼성이 모든 이익과 배당을 프랑스로 가져가는 등 단물만 빨아먹고 있는 상황을 보고만 있을 것이냐”며 “지역경제에 더 이상 피해가 확산하지 않도록 부산시가 역할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반면 르노삼성은 “현 노조 집행부가 출범한 2018년 이후 현재까지 500시간에 달하는 파업을 지속해 누적 매출손실만 4천500억원이 넘는다”며 “닛산 로그 수출 물량과 내수 차량 인도에 차질이 발생했고 신차 XM3 출시가 임박한 상황에서도 파업을 멈추지 않아 회사 존립마저 위협하는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혜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