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18 토 08:00
상단여백
HOME 칼럼 이러쿵저러쿵
회사에만 “내일 특별근로감독” 알려 준 광주지방노동청
- 광주지방고용노동청이 최근 중대재해가 발생한 ASA 완주공장에 대한 특별근로감독 일정을 회사와 공유한 사실이 드러났는데요. 감독 하루 전날 광주노동청에서 “7일 특별근로감독을 하겠다”는 연락을 받은 회사측은 직원들에게 “지게차 면허 없는 인원 운행 금지” “안전용품 필히 착용” 등을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7일 금속노조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ASA 완주공장에서 이주노동자가 작업 중 리프트에 끼여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는데요. 사고 직후 노동계는 노동청에 노조가 참여하는 특별근로감독을 요구했습니다.

- 노동청은 당초 특별근로감독은 물론 노조 참여에도 미온적이었다고 하는데요. 실제 지난 6일 전북지역 노동·시민·사회 대표자 면담에서 광주노동청 전주지청은 “특별근로감독이 이번주 안에 실시될 것”이라면서도 구체적인 날짜를 알려 주지 않았다고 하죠.

- 그런데 같은날 저녁 회사 생산팀 관리자가 직원 단체대화방에 “내일 근로감독관 14명이 감독을 나온다”며 “지게차 면허 없는 인원은 운행하지 마라”거나 “안전용품을 필히 착용하라”는 지시를 하면서 노동청의 ‘노조 패싱’ 사실이 알려진 겁니다.

- 노조 항의에 노동청은 “통상적으로 감독 전날 사용자에게 감독 내용을 알려 준다”면서도 노조와 협의가 안 된 것에 대해서는 “오해가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네요.

- 노조는 “노동청이 노조는 배제한 채 회사에만 몰래 알려 특별근로감독을 대비하게 했다”며 “그렇게 진행된 특별근로감독을 통해 고작 몇 푼의 과태료와 벌금으로 살인기업에 면죄부를 주고자 했던 노동청 작태를 규탄한다”고 밝혔습니다.

- 노조는 이날 특별근로감독을 거부했는데요. 노조 관계자는 “노동청에 감독 일정을 다시 협의하자는 요구를 했고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일주일 사이 또 압수수색 당한 포스코

- 경찰이 납품비리를 둘러싼 포스코 임직원과 하청업체 간 유착 의혹과 관련해 포스코 포항제철소를 압수수색했습니다.

- 경북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가 7일 오전 경북 포항에 위치한 포스코 포항제철소 사무실 등 4곳을 압수수색했는데요. 컴퓨터와 서류 등을 다수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 경찰은 포항제철소 하청업체 납품비리 수사 과정에서 포스코 임직원과 하청업체 간 유착 의혹을 포착했는데요. 이와 관련해 경찰은 임직원 3명에게 출석을 요구한 상태입니다.

- 포스코는 지난달 30일 부당노동행위 혐의로 고용노동부 압수수색을 받은 바 있습니다. 당시 포스코그룹 본사 재무실과 노무협력실·광양제철소 등이 대상이었는데요.

- 금속노조 포스코지회는 2018년 10월 최정우 회장 등을 부당노동행위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습니다.

편집부  labortoday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박정환 2020-01-08 10:38:28

    1970년대에는 재해예방을 위해 근로감독관이 작업환경이 열악한 사업장에 나가 노동자와 똑같이 먹고자고 일했던 결과를 보고서로 작성하기도 했었지요.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