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2.27 목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청와대 핵심 국정과제 추진 비서관·담당관 신설국정운영 후반기 조직재편·인선안 발표 … 4·15 총선 출마 윤건영 실장 후임에 이진석 전 비서관
청와대가 국정운영 후반기를 맞아 청와대 조직·기능을 재편하고 4·15 총선에 출마할 참모를 교체했다. 윤건영 국정상황실장 후임에 이진석 전 정책조정비서관을 내정했다. 또 정부 핵심 국정과제를 추진하기 위한 소재·부품·장비산업담당관 등 담당관 세 자리를 신설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6일 이런 내용의 청와대 조직재편·인선안을 내놓았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 브리핑에서 “현행 비서실·정책실·안보실의 3실장·12수석·49비서관 체제를 유지하되 업무분장 효율화를 위해 일부 비서관의 업무·소속을 조정했다”며 “핵심 국정과제를 집중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비서관·담당관을 신설했다”고 설명했다.

우선 과학기술보좌관실 산하에 디지털혁신비서관이 신설됐다. 4차 산업혁명 정책을 주도적으로 총괄하고 ‘디지털 정부’로의 혁신을 주도하는 업무를 맡는다. 자치발전비서관 산하 국민생활안전담당관은 교통·산업재해·자살과 어린이 안전 업무를 맡는다. 산업통상비서관 산하 소재·부품·장비산업담당관은 일본 수출규제 이후 소재·부품·장비산업 지원·육성에 주력한다. 국방개혁비서관 산하 방위산업담당관은 방위산업 육성과 수출형 산업화를 추진한다.

기존 경제수석실 산하 통상비서관은 경제보좌관 산하 신남방·신북방비서관으로 변경된다. 문재인 정부가 공들여 추진하는 신남방·신북방 정책을 제대로 뒷받침하기 위해서다. 산업정책비서관은 산업통상비서관으로 변경돼 기존 통상비서관의 통상업무를 이관받는다. 정책조정비서관과 일자리기획비서관은 일자리기획·조정비서관으로 업무를 합친다.

기존 연설기획비서관은 기획비서관으로 이름을 바꿨다. 국정운용기조 수립·기획과 국정어젠다·일정·메시지 기획 업무를 담당한다. 국정기획상황실은 국정상황실로 명칭이 변경됐다. 국정 전반 상황과 동향을 파악하는 업무를 맡는다.

국정상황실장에 이진석 전 정책조정비서관을 비롯해 기획비서관에 오종식 현 연설기획비서관, 신남방·신북방비서관에 박진규 통상비서관, 일자리기획·조정비서관에는 이준협 일자리기획비서관, 산업통상비서관에 강성천 산업정책비서관이 각각 내정됐다. 이번에 신설된 디지털혁신비서관과 담당관 세 자리에 대한 인선은 이뤄지지 않았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윤건영 국정상황실장 사표는 현재 수리 중에 있다”며 “(총선 출마로) 청와대에서 나가는 사람들에 대한 사표도 수리 중이라고 보면 된다”고 말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