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9.21 월 14:13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청와대 기업은행장 낙하산 고집에 금융노조 여당 지지 철회하나‘반장식 카드’ 접고 ‘윤종원 카드’ 만지작 … “이명박·박근혜 때도 낙하산 없었는데”
▲ 금융노조
정부가 차기 기업은행장에 관료 출신 인사를 임명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하는 것으로 알려져 노동계 반발이 계속되고 있다.

1일 노동계에 따르면 정부는 현재 윤종원 전 청와대 경제수석을 차기 기업은행장으로 임명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기업은행장은 금융위원장이 제청하고 대통령이 임명한다. 현재 공석이다. 김도진 전 기업은행장 임기는 지난달 27일 끝났다. 그는 기업은행 내부 출신으로 최고경영자(CEO)를 지낸 세 번째 인물이다.

청와대는 2010년 조준희 전 은행장을 시작으로 3번 연속 기업은행 내부 인사를 수장으로 발탁했다. 정부는 당초 반장식 전 청와대 일자리수석을 기업은행장으로 내정했다가 노동계 반발에 이를 철회한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노조는 “청와대가 이명박·박근혜 정부 때도 없었던 낙하산 기업은행장 임명을 강행하면 집권여당과의 정책협약 파기는 물론 모든 정치적 지지와 지원을 중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노조는 지난달 31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노조는 “윤종원 전 수석 역시 금융 관련 전문성이 없고, 중소기업 전문은행에 대한 철학은 더더욱 없다”고 비판했다. 김형선 노조 기업은행지부 위원장은 “2013년 당시 민주당은 관료 출신 기업은행장을 반대하며 ‘관치는 독극물’이라고 했는데 지금은 침묵하거나 동조하고 있다”며 “3연속 내부 행장을 통해 성장일로를 걷는 기업은행에 낙하산을 고집하는 현 집권세력의 자기모순을 규탄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허권 노조 위원장은 “문재인 정부의 함량미달 낙하산 인사는 촛불민심을 저버리는 것”이라며 “청와대가 낙하산 인사를 강행한다면 금융노조는 출근저지뿐만 아니라 21대 총선에서 민주당 지지를 철회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노조는 주요 선거 때마다 여당과 정책협약을 맺고 공개적으로 지지했다.

한편 노조는 지난달 임원선거를 했다. 박홍배 위원장 당선자는 “기업은행지부와 함께 낙하산 행장 임명을 저지하는 것이 위원장 첫 임무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