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2.17 월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서울시민 10명 중 7명 “남북통일 필요”통일 예상시기 “20년 이내” 가장 많아 … 서울시 “내년 남북교류협력사업 차근차근 추진”
서울시민 10명 중 7명은 북미대화 교착에 따른 남북관계 경색에도 “남북통일이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있었다.

서울시가 여론조사 전문기관 타임리서치에 의뢰해 지난달 25일부터 이달 3일까지 만 19~69세 서울시민 2천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서울시민 남북교류협력 의식조사’ 결과를 25일 발표했다. 지난해 12월에 이어 1년 만의 조사다.

남북통일이 “필요하다”는 응답은 지난해와 동일한 수치인 74%였다. 반면 “필요하지 않다”는 26%에 머물렀다. 남북통일이 필요하다는 응답자를 성별로 보면 남성(77.8%)이 여성(70.7%)을 살짝 앞섰다. 연령별로는 40대(78.6%)가 가장 높았고 20대(66%)가 가장 낮았다.

통일 예상시기로는 “20년 이내”(25.6%)가 가장 많았다. 이어 △30년 이상(20.2%) △30년 이내(17.8%) △불가능하다(17.0%) △10년 이내(16.9%) △5년 이내(2.6%) 순이었다. 통일 후 기대되는 사회문제 개선 분야로는 경제성장률(35.4%)이 1위로 꼽혔다. 이념갈등(31.3%)과 실업률(18.8%), 빈부격차(9.9%), 지역갈등(4.2%)이 뒤따랐다.

서울시 남북교류협력사업 중 가장 우선해야 할 정책은 사회문화교류(30.1%)였다. 경제·산업(20.1%)이나 도시인프라(20.1%), 보건(14.7%)을 선택한 응답자도 적지 않았다.

정부와 서울시가 역점 추진 중인 2032년 서울-평양 하계올림픽 공동개최에 대해서는 “찬성한다”는 의견이 61.8%였다. 지난해 조사와 비교해 찬성 의견(70.2%)이 떨어졌지만 남북관계 경색에도 높은 지지를 받고 있었다.

황방열 서울시 남북협력추진단장은 “내년 대내외 정세가 한층 불투명해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서울시는 남북교류 현안사업을 차근차근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번 조사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2%포인트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