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2.26 수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기업은행 노동자들 “반장식 반대 파업 검토”27일 세종로공원에서 전체 조합원 결의대회
관료 출신 인사의 은행장 임명에 반대하고 있는 금융노조 기업은행지부(위원장 김형선)가 파업 가능성을 살피고 있다. 지부는 25일 “청와대가 문제 인사의 기업은행장 임명을 강행할 경우 파업에 나설 수 있다”고 경고했다.

지부 간부들은 지난 9일부터 청와대 앞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차기 은행장에 관료 출신 낙하산 인사가 오는 것을 막기 위해서다. 김도진 기업은행장 임기는 27일까지다. 지부에 따르면 현재 정부는 차기 기업은행장으로 반장식 전 청와대 일자리수석의 임명을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다. 반장식 전 수석은 기획예산처 차관을 거친 예산관료다. 지부는 18일 서울 중구 기업은행 본점 앞에서 ‘조합원 100명 시위’를 했다.

김형선 위원장은 “반장식 전 수석은 한 경제지에서 조사한 ‘청와대·행정부 경제라인 업무능력 평가’에서 10명 중 꼴찌를 차지했던 무능 인사이며 금융 전문성도 없다”며 “임명되더라도 기업은행에 단 한 걸음도 들어오지 못하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부는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로공원에서 ‘함량 미달 낙하산 행장 반대, 전 조합원 결의대회’를 연다. 수도권 조합원을 주축으로 3천~4천명이 참석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부 관계자는 “낙하산 이슈로 올해 임금·단체교섭이 진행되지 않고 있는 상황”이라며 “청와대가 기어코 임명을 강행할 경우 최후의 수단으로 파업을 통해 저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금융노조도 정책협약 파기 카드를 내놓으며 힘을 실었다. 박홍배 위원장 당선자는 24일 성명을 내고 “이명박·박근혜 정부 때도 낙하산 기업은행장 임명은 없었다”며 “임명 강행시 집권여당과의 정책협약 파기는 물론 모든 정치적 지지와 지원을 중단할 것”이라고 밝혔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