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2.19 수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한중 정상 “한반도 문제 대화로 풀어야” 공감대문재인 대통령 “북미대화 중단 북한에 이롭지 않아” … 시진핑 주석 “중국과 한국 공동이익 수호”
▲ 청와대
최근 북미대화 교착으로 한반도 긴장이 고조되는 상황에서 한중 정상이 “대화로 문제를 풀어야 한다"는 데 공감했다.

문 대통령은 23일 오전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갖고 한반도 문제에 관해 의견을 나눴다. 두 정상은 올해 6월 일본 오사카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이후 6개월 만에 다시 만났다.

문 대통령은 23~24일 한중일 정상회의 참석차 중국을 찾았다. 그는 “중국이 그간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정착을 위해 중요한 역할을 해 준 점을 높이 평가한다”며 “북미대화가 중단되고 한반도 긴장이 고조되는 최근 상황은 한중 양국은 물론 북한에게도 결코 이롭지 않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미대화라는) 모처럼 얻은 기회가 결실로 이어지도록 더욱 긴밀히 협력해 가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시진핑 주석은 “중국과 한국은 한반도 문제에 대한 입장과 이익이 일치한다”며 “양국은 한반도 평화와 안정 수호를 견지하며 대화와 협상을 통해 문제 해결을 주장하고 있는데, 이는 안정을 유지하고 대화를 촉진하는 확고한 힘”이라고 답했다. 그는 “중국은 한국이 북한과 관계개선을 통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추진하는 데 동력을 불어넣는 것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두 정상은 양국 관계의 발전과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올해 한중관계와 한반도 정세에 많은 성과와 변화가 있었다”며 “한중 간 교류가 활기를 되찾아 양국 교역이 2천억달러를 넘어섰고, 800만명이 넘는 국민이 이웃처럼 양국을 오갔다”고 설명했다. 그는 “잠시 서로 섭섭할 수는 있지만 양국의 관계는 결코 멀어질 수 없는 유구한 역사와 문화를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사태 이후 벌어진 양국 상황을 해소하자는 뜻으로 풀이된다.

시진핑 주석은 “우리는 양자 관계가 지역의 평화·안전·번영을 촉진하고 다자주의와 자유무역 체제를 수호하는 등 여러 방면에서 넓은 공감대가 있다”며 “중한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심화·발전시켜서 양국의 공동된 이익을 수호하고 넓혀야 한다”고 말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