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9.19 토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한중일 정상회의에서 한중·한일 양자회담 성사될까북미대화 파국 위기 속 한반도 문제 논의할 듯
문재인 대통령이 23일부터 24일까지 1박2일 일정으로 중국 쓰촨성 청두에서 열리는 한중일 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중국을 방문한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10일 오후 춘추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8차 한중일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중국을 방문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올해 한중일 정상회의는 24일 열린다. 고 대변인은 “한중일 정상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리커창 중국 국무원 총리·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실질 협력방안을 중점 협의한다”며 “동북아 등 주요 지역과 국제정세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문 대통령은 최근 한반도 정세를 평가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3국 간 협력방안을 협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한중일 정상회의는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 북미대화가 파국 위기를 맞은 데다, 일본 수출규제가 이어지는 상황에서 열리기 때문이다. 문 대통령은 방중 기간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아베 총리와 각각 양자회담을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

북한은 연말까지 ‘새 계산법’을 가져오지 않으면 ‘새로운 길’을 가겠다고 밝힌 상태다. 미국은 북한 미사일 발사 등의 행위와 관련해 11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소집을 요구했다. 한중 양자회담이 이뤄진다면 북미대화 파탄 위기와 한반도 긴장이 고조되는 상황에서 중국의 역할을 요구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또 한일 양자회담이 성사될 경우 일본 수출규제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연기 같은 한일 간 이슈를 놓고 출구를 찾는 논의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현재 양자회담은 조율 중에 있다”며 “한중일 정상회의를 계기로 (그런 이슈가) 얼마나 이야기될지 단정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그는 “북미 간 이뤄지는 일련의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현재 진행 중인 상황에 대해 예단하는 게 조심스럽다”고 말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